정은의 빨강그림판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원]
<페미니스트 저널 일다> 정은
배너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기원합니다.

더불어 아프고 억울하고 분노해야만 하는 일이 많지 않은
한 해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이제껏 올린 그림들을 쭈욱 돌아보니
딱히 메세지가 일관된 것도 아니고
그림도 여러 사람이 그린 것처럼 보일만큼 다양하게 보입니다.
비틀거리고 약한 모습이 고스란히 비치는것 같아 부끄럽습니다.

쉽게 변하는것이 아니므로 앞으로도 그런 모습이 비칠수 밖에 없겠지만
쑥스럽게도 이런 글을 쓰는 것은
앞으로 그림 하나 하나에 좀 더 정성을 쏟고 진지해지고 싶어서입니다.
이렇게 다짐을 해 놓으면 조금 더 낫겠지요?^^

일다도, 일다 독자님들도 모두 건강하고 평안하세요.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04/01/04 [17:01]  최종편집: ⓒ 일다
 
Kate 04/01/04 [23:44] 수정 삭제  
 
작품에 대해 너무 겸손한 말씀을 하시네요.

그렇지만 정은님의 그림엔 공통점이 있어요.

색깔이 강하다는 거. 그리고 아름답다는 거. ^^

2004 일다 다이어리 잘 쓸게요.
지영 04/01/05 [03:12] 수정 삭제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바람 04/01/06 [21:43] 수정 삭제  
  너무 예뻐서 제 맘에 꼭 듭니다.
사이즈도 맘에 들구요.
이 다이어리 들고 다니면 1년을 잘 보낼 수 있을 것 같은 걸요?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나름 빅뉴스 아주의 지멋대로
굿 럭!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셀프 디펜스, 모의연습이 중요하다
메인사진
. ... / 최하란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방사능, 눈에 보이지 않는 위험을 측정하다
메인사진
. ... / 이민영

독자들의 화력 지원 영상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성매매 시장처럼 산업이 된 ‘사이버성폭력’
[뉴스레터] 안희정 성폭력 재판에서 ‘진짜’ 주목해야 하는 것은?
2018년 7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해외입양인 여성들의 칼럼 연재가 시작되었습니다!
[뉴스레터] 예멘 난민 혐오…당신의 머릿속 ‘난민’ 이미지는 무엇인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