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의 빨강그림판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당신들의 나라
Every room is for YOU.
<페미니스트 저널 일다> 정은
배너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04/08/15 [15:21]  최종편집: ⓒ 일다
 
소담 04/08/15 [18:02] 수정 삭제  
  멋져요.
드림 04/08/15 [21:14] 수정 삭제  
  이해가 잘 안가는데 해설 좀 해줘요...
deli 04/08/16 [00:33] 수정 삭제  
  느낌이 넘 좋아요. ^^
드림 04/08/16 [16:19] 수정 삭제  
  해설 좀 해달라닌깐 완전 쌩까네.. 물론 대부분이 모를 거라고 생각하지만...

그래도 아는 사람이 있을텐데... 하여튼...
밑에님 04/08/21 [17:36] 수정 삭제  
  다 밑에 좋아하시는 여성분들은 이해는 못하지만 그림이 잘 그려저서 그런겁니다...
? 04/10/11 [12:09] 수정 삭제  
  무슨 의미일까요?
정말궁금하네...
김아린 06/06/23 [04:19] 수정 삭제  
  제가 해석하기에는...
첫번째 그림의 핵심은 '복숭아' 에요.
복숭아는 여성의 성기를 나타내죠. 여성의 성을 너무 쉽게 침범받는다는 애기인 것
같아요. 남자들은 여성의 성을 '따먹고 버린다'는 식의 X같은 사고를 하고 있다는 것을...그로인해 여성들은 철저히 유린되고 상처받는다는 것을 알려주는 그림인것
같구요.

두번째 그림의 핵심은 '순결'이라고 생각해요.
다수의 여성들이 모두 무표정한 얼굴을 하고 있는데다가 흰 옷을 입고 있어요.
세번째 컷에서는 '하얀색 국화'가 나옵니다.
흔히 흰색과 국화는 '순결'의 상징이지요.
여성의 순결을 생명과도 연결시키는 가부장적 사회를 비판하고 있는 것 같아요.
그 속에서 무참히 희생되는 다수의 여성들을 진심으로 생각해보라는 거 아닐까요?
mari 06/10/07 [15:23] 수정 삭제  
  그리 중요하지 않을 때도 있는 것 같아요. 플롯에 너무 익숙해져서 그에 집착하다보면 정작 중요한 것을 놓칠 때가 종종 있거든요. 그대로 느낌을 받고 곰곰이 생각하다 보면, 해석은 내부에서 자연스럽게 나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다른 사람이 해석을 해주게 되면 단지 그것에 만족하고 금방 잊어버리게 되거든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주의 지멋대로 머리 짧은 여자
애들이 무슨 술맛을 아냐고?
반다의 질병 관통기
여성의 건강권 문제로 바라본 ‘성폭력’
메인사진
. ... / 반다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난세를 주파하는 ‘몸의 힘’
메인사진
. ... / 김혜련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잠이 부족한 사회
메인사진
. ... / 최하란
두 여자와 두 냥이의 귀촌일기
당근이랑 다로랑
정은의 빨강그림판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나를 닮은, 새로운 이력서 만들기
2018년 2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내 몸에는 흉터가 많다”
[뉴스레터] ‘인공지능과 젠더’에 관한 흥미로운 질문들
[뉴스레터] ‘우리 자신의 언어로!’ 목소리 내기 시작한 여성난민들
2018년 1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소식을 전합니다!
[뉴스레터] 실종된 ‘그녀들의 목소리’ 찾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