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카툰] 일다 2주년 축하합니다
독자 여러분께 감사를!
<페미니스트 저널 일다> 박희정
배너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05/05/02 [01:11]  최종편집: ⓒ 일다
 
ulyss 05/05/02 [02:22] 수정 삭제  
  일다가 만들어진지 벌써 2년... 시간 정말 빠르네요.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그리고 모든 기자분들께 감사하구요.
많은 위안과 희망을 얻고 있습니다.

2주년 기념으로 올만에 후원금 내봅니다 ^^a

ps. 마땅히 따로 축하글 쓸 데가 없는 것 같아서 여기에 씁니다. 축하해요~~
고민 05/05/02 [11:45] 수정 삭제  
  벌써 2년을 넘기셨네요. 정말 축하해요. 그 동안 수고가 많으셨고요, 앞으로도 일다를 계속 볼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바카사탕 05/05/03 [00:24] 수정 삭제  
  일다 애독자입니다. 2주년 축하해요!!!
비글 05/05/03 [03:28] 수정 삭제  
 
기자 여러분께 감사를! ^^

메일 보고 달려왔는데 너무너무 멋지네요.

일다 잘 보고 있어요..

일다팬! 05/05/03 [09:46] 수정 삭제  
  일다의 기사를 보면서 생각이 트이고 내가 궁금해 했던 것들을 인터뷰해서 알려주시고 하니까 전 너무 좋았어요.
자주 들어와서 보는 건 아니었지만,
저는 언제까지나 일다의 팬이랍니다.
앞으로도 수고 많이 해 주세요~!
05/05/03 [10:18] 수정 삭제  
  일다는 제 삶의 활력소에요.
숨통을 트이게 해줍니다.
2년 동안 운영해오시느라 고생이 많으셨어요.
오오... 05/05/03 [13:12] 수정 삭제  
 

항상 일다에 오면 비주류 감성이 살아있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앞으로도 날카로운 시선을 유지하는 일다가 되길 바랍니다.

2주년을 축하합니다.
호야 05/05/04 [00:26] 수정 삭제  
  표현하긴 어려운데... 힘이 됩니다.
앞으로도 계속 발전하시길 바랍니다.
양배추 05/05/05 [15:32] 수정 삭제  
  꿋꿋이 버텨주십시오.
독자 05/05/08 [19:44] 수정 삭제  
  빠르네요.
좋은 언론이 생겼다고 좋아했는데 벌써 2년이나 지났다니요..
일다 2주년 맞이한 거 축하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머리 짧은 여자 아주의 지멋대로
엄마의 홀로서기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간호사들을 위한 셀프 디펜스
메인사진
수업을 요청한 간호사들이 경험하는 위험 상황은 주로 환자와 보호자에게 ‘잡히는’ 것이었다. 흔히 손목과 주머 ... / 최하란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마당 예찬
메인사진
이 집에서 산지 9년째이지만 여전히 마당은 낯선 세계이고 설레는 공간이다. 잠 안 오는 밤 뒤척이다가 불현듯 ‘ ... / 김혜련
반다의 질병 관통기
‘의료’에 대한 가치관을 형성해가자
메인사진
나는 환자들이 ‘의사가 전문가인데 가장 잘 알겠지’라며, 무조건 의사의 말에 의존하는 게 반드시 좋은 선택은 ... / 반다
블럭의 팝 페미니즘
동성결혼 법제화를 지지한 대만의 팝 스타들
메인사진
2007년 대만 프라이드 퍼레이드의 주제가는 채의림의 노래 “Bravo Lover”였다. 그는 ‘모두 같은 사랑을 하고 있 ... / 블럭
초보여행자 헤이유의 세계여행
옷을 걸치지 않고 사막의 바람을 맞는 자유
메인사진
그녀가 내게, 어제 썬셋 타임에 옷을 다 벗고 팬티만 입고서 사진을 찍었노라며 자신의 사진을 보여줬다. ... / 헤이유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일다의 친구를 찾습니다"
메인사진
내가 일다를 좋아하는 이유는? 페미니스트들이 만드는 저널, 상업광고 없는 일다의 기사들을 후원해주세요! ... / 일다
최근 인기기사
1.
2.
3.
4.
5.
6.
7.
8.
9.
10.
일다소식
[뉴스레터] 왕자는 필요없어, 우리가 서로
[뉴스레터] 성(性) ‘가장 일상적인 수탈
일다 독자위원회 2017년 6월 모니터링 모
[뉴스레터] “여성의 욕망을 응원합니다
[뉴스레터] 무상급식은 되는데 무상생리대
[뉴스레터] ‘오빠가 허락하지 않은 페미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