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단신] 일인당 6.4명 간병, 수입은 64만원선
사회적 일자리 정책 ‘낮은 급여’ 해결해야
<여성주의 저널 일다>
배너
간병인 1인당 평균 6.4명을 간병하며 평균 근무일수도 5.03일로 집계되는 등 노동의 강도가 상당히 높은 반면, 월평균 수입은 63.76만원으로 최저임금에도 못 미치는 급여를 받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20일 재단법인 서울여성이 사회연대은행과 공동으로 주최한 서울여성포럼에서 류만희 상지대학교 사회복지학과 교수는 ‘여성의 경제적 자립을 위한 사회적 일자리 창출사업’의 현황을 짚어보고 발전방향을 제시하는 자리에서 이같이 보고했다.

최근 빈곤층 자활을 위한 일자리 창출 차원으로 전개되고 있는 ‘사회적 일자리’ 정책에서 간병사업단이 차지하는 비중은 35%, 인원은 약 48%를 차지해 간병 일은 대표적인 사회적 일자리 사업이다. 또 거의 대부분 참여자가 여성이라는 점에서, 여성 빈곤화 문제와 노동시장의 성차별 문제가 깊게 연관되어 있다.

류만희 교수에 따르면, 자활정보센터가 지난해 7~8월 진행한 조사에서 간병사업단에 참여하는 응답자들의 연령은 40대가 47.2%로 가장 높았다. 정규교육수준은 고졸이 44.5%로 가장 많았고, 차상위계층이 43.6%, 조건부 수급자가 33.2%를 차지했다. 사업 참가자들은 간병일을 하면서 가장 힘든 것으로 노동에 따른 대가가 낮다는 것, 즉 급여의 문제를 들었다.

류 교수는 “사회적 일자리 사업은 경제적 측면에서 노동시장의 재구조화 및 저소득층의 자활지원 그리고 사회적 측면에서 취약계층의 사회서비스 지원”이라는 정책목표를 포함하고 있어 “지속적으로 강화할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사회적 일자리에 대한 “수요를 객관적이면서도 정밀하게 측정해야 할 것”이며,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간의 지원체계 운영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또한 사회적의 일자리는 ‘수급권’을 조건으로 ‘노동권’ 침해요소를 갖고 있는 부분이 있으므로 이에 대한 법적 제도적 지원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06/03/20 [15:39]  최종편집: ⓒ www.ildaro.com
 
이상한데? 06/03/23 [10:23] 수정 삭제
  간병인 한 달에 150인가 200만원 달라고 하던데?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됨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머리 짧은 여자 아주의 지멋대로
커밍아웃이 평생에 걸쳐 해야 하는 일이라면
반다의 질병 관통기
내가 꿈꾸는 ‘죽음’
메인사진
죽음은 누구에게나 텅 빈 형태로 주어지고, 각자가 채울 수 있는 다양한 죽음이 있다고 본다. 죽음도 삶처럼, 계획 ... / 반다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공간의 발견
메인사진
비오는 날의 집은 마치 오래된 원시의 움막같이 따뜻하고 정겹다. 어둑해진 방 안은 어둠으로 오히려 더 뚜렷해진 ... / 김혜련
초보여행자 헤이유의 세계여행
“인생이 뭐야?”라고 묻는 사람들
메인사진
바라나시에서는 갓트에 있는 염소도 철학적으로 보인다는 말이 있다. 화장터에서는 소와 염소가 화장터의 시체에게 ... / 헤이유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우리 운동할까요: 복부운동
메인사진
아기였을 때 우리는 깨어있는 동안 많은 시간을 움직임을 탐색하고 연습하는데 썼다. 중력이라는 규칙 아래 더 많 ... / 최하란
홍승희의 치마 속 페미니즘
포르노그래피 감수성을 넘어
메인사진
가부장 세계의 섹스 서사는 포르노와 삽입 감수성이다. 다양한 개성이 춤추는 사회라고들 말하지만 정작 살아가는 ... / 홍승희
질문교차로 인문학카페36.5º
‘담배 피우는 여자’ 여기 있다
메인사진
서른 살이 되고 내게 일어난 변화. 담배를 피우기 시작했다. 나에게는 꽤 기억할만한 변화다. 이상형이 ‘비흡연자 ... / 홍승은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일다의 친구를 찾습니다"
메인사진
내가 일다를 좋아하는 이유는? 페미니스트들이 만드는 저널, 상업광고 없는 일다의 기사들을 후원해주세요! ... / 일다
최근 인기기사
일다소식
2017년 4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
[뉴스레터] ‘성별 임금격차’ 해소…독일
[뉴스레터] 청량리 588, 그 많던 여성들은
[뉴스레터] 낙태한 학생은 학생도 아닙니
2017년 3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
[뉴스레터] 미녀가 왜 아직도 야수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