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의료/과학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감시의 눈’아닌 ‘인권의 눈’으로
HIV/AIDS감염인 인권증진을 위한 캠페인
<페미니스트 저널 일다> 박희정
배너
7월 30일 일요일 서울 신촌에서는 HIV/AIDS감염인 인권증진을 위한 캠페인이 진행됐다. 다양한 치료제 개발로 의학계에서 이제 에이즈는 고혈압, 당뇨처럼 ‘만성질환’으로 여겨지고 있다. 그러나 일반인들에게 이러한 사실은 여전히 생소한 내용이다.
 

 

“환자를 위한 약이라면 싸게 공급해서 치료를 할 수 있게 해야 한다”며 서명에 참여한 원쥬리(24)씨도 “솔직히 에이즈라고 하면 무섭다는 이미지가 먼저 떠오른다”고 말했다. 에이즈라는 병이 어떠한 질병인지, 감염경로, 치료법 등에 대해서도 정보를 접할 기회가 없었다는 것.

이러한 상황은 HIV/AIDS감염인을 ‘철저한 관리가 필요한 공포의 대상’으로만 바라보고 있는 정부정책과 큰 관련이 있다는 것이 관련단체들의 시각이다. 현재 HIV/AIDS감염인 인권증진을 위한 에이즈예방법 대응 공동행동(공동행동)은 9월 국회 상정 예정인 에이즈예방법 개정안을 전면 폐지하고, 감시와 통제가 아닌 감염인의 인권보호를 중심에 둔 법률안 제정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 날 캠페인은 특히 HIV/AIDS감염인의 의약품 접근권에 대한 문제제기와 홍보가 집중적으로 이루어졌다. 거대 제약회사들이 에이즈 치료제에 대해 독점적 특허권을 가지고 ‘사먹을 수 없는’ 약값을 책정하고 있기 때문에, 세계의 수많은 감염인들이 치료를 받지 못하고 죽어가고 있다. 특히 FTA가 체결될 경우 독점적 특허권은 지금보다 더 강화되고 감염인들의 의약품 접근권은 더욱 위협 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캠페인 장소를 지나던 시민들은 대체로 캠페인에 호응하는 분위기였다. “치료받고 의약품을 이용할 수 있는 권리”에는 차별이 있어서는 안 된다는 것에 공감했기 때문이다. 서명에 동참한 김은지(22)씨는 “약 같은 기본적인 권리에는 상업적인 논리가 들어가서는 안 된다”는 의견을 밝혔다.

공동행동은 12월까지 매달 집중적인 이슈를 내세워 캠페인을 가져갈 예정이다. 8월의 주제는 “직장에서의 HIV/AIDS감염인 차별문제”다.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06/08/02 [01:23]  최종편집: ⓒ 일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주의 지멋대로 나름 빅뉴스
그녀들의 사정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퇴비 제조기를 손수 만들어야 하는 이유
메인사진
. ... / 이민영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도망은 ‘도망이나 치는 것’일까?
메인사진
. ... / 최하란
반다의 질병 관통기
질병과 장애는 구분되어야 할까?
메인사진
. ... / 반다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노메이크업, 찌찌해방…‘#탈코르셋’ 침묵을 깬 여성들
[뉴스레터] ‘페미니즘 교육’ 정말 준비됐나요?
2018년 5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한국정치는 ‘50대’ ‘남성’이 과다 대표된 게 문제죠
[뉴스레터] ‘성 긍정주의’ 페미니즘에 날개를 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