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우리 사회에 ‘여성주의’ 물결 흐르길
일다 5주년을 축하하며④
<여성주의 저널 일다> 임경숙
배너
[일다 창간 5주년을 맞아, 그 동안 기사 기획과 제보, 인터뷰, 기고, 행사참여, 후원 등 다양한 방식으로 일다와 인연을 맺고 교류해 온 소중한 분들의 축하메시지를 싣습니다. 5주년을 독자들과 함께 기념하며, 일다의 저널리즘 활동에 대한 평가와 앞으로 더 노력해야 할 부분에 대한 제언을 듣습니다. 네 번째 글은 독자 임경숙(테레제)님이 보내주셨습니다. -편집자 주]

2003년 봄 <일다>가 처음 생겼을 즈음, 글들을 읽으며 신선한 충격을 받았던 때가 그리 오래되지 않은 것 같은데 벌써 5년이나 지났습니다. <일다>의 창간 5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 정은 그림
우리나라의 첫 여성주의 언론은 아니지만 <일다>는 저와 우리 여성들에게, 그리고 이 사회에 뜻 깊게 다가왔습니다.

 
그 동안 사람들은 ‘여성주의’를 무수한 오해와 변질된 이미지로 받아들였고, 그런 오해는 아무런 여과 없이 계속 퍼져서 걷잡을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여성주의가 아닌 휴머니즘”이라든가 혹은 “대립을 위한 여성주의가 아닌 상생을 위한 여성주의”라는 말이 그 대표적인 예라고 하겠습니다.
 
이런 발언들을 보면 마치 ‘여성주의’가 인권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는 듯이 쓰이고 있어, 여성주의라는 단어의 관념이 얼마나 왜곡되어 있는지를 잘 보여준다고 생각합니다.
 
<일다>는 이런 편견을 가진 사람들에게, ‘여성주의’는 그렇지 않다고 분명하면서도 나즈막히 말을 겁니다.
 
<일다>의 기사들을 읽으면 ‘여성주의’는 여성의 문제인 동시에 우리 사회의 모든 소수자-장애여성, 성소수자, 십대의 문제이고, 나아가서는 자본주의 경쟁과 발전 이데올로기가 아닌 사람과 사람, 사람과 자연간의 공생의 문화를 추구하는 것까지 포함한다는 것을 자연스럽게 알게 됩니다.
 
일다 애독자의 한 사람으로서, 나중엔 <일다>가 지면으로도 발행되어 우리 사회에 지금보다 훨씬 더 많이 알려지고 더 많이 읽혀 여성주의의 물결이 자연스럽게 흐르게 되기를 바랍니다. 그리고 든든한 나무처럼 <일다>가 10주년, 20주년, 30주년 계속 늘 한결같은 모습으로, 지금처럼 우리의 곁에서 소중하고 바른 목소리를 내주기를 기대합니다.
 
다시 한 번 일다 창간 5주년을 진심으로 축하 드리고, 감사합니다.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08/05/22 [16:55]  최종편집: ⓒ www.ildaro.com
 
원스 08/05/28 [19:28] 수정 삭제  
  참 신기하다 생각했는데, 5년이라는 시간이 지났다는 것이 더 신기하게 느껴지네요. ㅠㅠ
5년 전과 5년 후 나의 주변은 어떻게 변했으며, 세상은 얼마나 변했을까요, 누군가 간단하게 정리해주면 좋겠지만,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겠죠. 자력으로 생각하고 추측을 하는 수밖에요. ^^
여성주의가 왜곡되지 않고 여성주의의 물결이 자연스럽게 흐르게 되기를 저도 기원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주의 지멋대로 머리 짧은 여자
여자의 하루
초보여행자 헤이유의 세계여행
이곳은 관광지가 아니다
메인사진
나는 마더 테레사 하우스 때문에 콜카타가 100배는 더 좋아졌다. 샨티단에서의 오전 봉사활동은 나를 다른 곳으로 ... / 헤이유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셀프 디펜스, 이기고 지는 것은 없다
메인사진
흉기를 든 사람이 돈을 요구할 때 대부분의 안전 전문가들은 돈을 주라고 조언한다. 돈이나 지갑, 가방 그 어떤 것 ... / 최하란
홍승희의 치마 속 페미니즘
‘그’들의 성추문…여성에겐 어떤 경험인가
메인사진
지난 섹스를 되돌아보며 놀란 것은 기분 나쁜 섹스 대부분이 강간이었다는 사실이다. 선배, 스승, 멘토 뿐 아니라 ... / 홍승희
반다의 질병 관통기
1인가구의 ‘건강’을 위한 제안
메인사진
1인가구를 다룬 기사를 보면, 1인가구의 삶은 건강하기 어렵고, 1인가구 그 자체가 취약계층이라는 관점이 전제된 ... / 반다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겨울, 오리가 난다
메인사진
웃음이었다. 오리 몸짓처럼 퉁퉁거리며 껄껄거리며 생짜의 웃음이 올라왔다. 당황스러웠다. 웃고자 하지 않았는데 ... / 김혜련
홍승은의 질문교차로
그 시절 너와 나는 사랑했을까
메인사진
그의 뚜렷한 세계는 종종 내 불확실한 세계와 충돌했다. 일찍부터 이혼하고 각자의 애인이 있었던 내 부모님의 관 ... / 홍승은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일다의 친구를 찾습니다"
메인사진
내가 일다를 좋아하는 이유는? 페미니스트들이 만드는 저널, 상업광고 없는 일다의 기사들을 후원해주세요! ... / 일다
최근 인기기사
일다소식
[뉴스레터] “My Fair Home” 가사노동자
[뉴스레터] 그건 ‘연기’가 아니라 성폭
하늘을 나는 교실 2017년 봄학기 프로그램
[뉴스레터] 15년전 ‘월장’에서 #OO_내_
2017년 2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임이 열렸
[뉴스레터] 문제 있는 ‘문재인의 페미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