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우리 사회에 ‘여성주의’ 물결 흐르길
일다 5주년을 축하하며④
<페미니스트 저널 일다> 임경숙
배너
[일다 창간 5주년을 맞아, 그 동안 기사 기획과 제보, 인터뷰, 기고, 행사참여, 후원 등 다양한 방식으로 일다와 인연을 맺고 교류해 온 소중한 분들의 축하메시지를 싣습니다. 5주년을 독자들과 함께 기념하며, 일다의 저널리즘 활동에 대한 평가와 앞으로 더 노력해야 할 부분에 대한 제언을 듣습니다. 네 번째 글은 독자 임경숙(테레제)님이 보내주셨습니다. -편집자 주]

2003년 봄 <일다>가 처음 생겼을 즈음, 글들을 읽으며 신선한 충격을 받았던 때가 그리 오래되지 않은 것 같은데 벌써 5년이나 지났습니다. <일다>의 창간 5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 정은 그림
우리나라의 첫 여성주의 언론은 아니지만 <일다>는 저와 우리 여성들에게, 그리고 이 사회에 뜻 깊게 다가왔습니다.

 
그 동안 사람들은 ‘여성주의’를 무수한 오해와 변질된 이미지로 받아들였고, 그런 오해는 아무런 여과 없이 계속 퍼져서 걷잡을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여성주의가 아닌 휴머니즘”이라든가 혹은 “대립을 위한 여성주의가 아닌 상생을 위한 여성주의”라는 말이 그 대표적인 예라고 하겠습니다.
 
이런 발언들을 보면 마치 ‘여성주의’가 인권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는 듯이 쓰이고 있어, 여성주의라는 단어의 관념이 얼마나 왜곡되어 있는지를 잘 보여준다고 생각합니다.
 
<일다>는 이런 편견을 가진 사람들에게, ‘여성주의’는 그렇지 않다고 분명하면서도 나즈막히 말을 겁니다.
 
<일다>의 기사들을 읽으면 ‘여성주의’는 여성의 문제인 동시에 우리 사회의 모든 소수자-장애여성, 성소수자, 십대의 문제이고, 나아가서는 자본주의 경쟁과 발전 이데올로기가 아닌 사람과 사람, 사람과 자연간의 공생의 문화를 추구하는 것까지 포함한다는 것을 자연스럽게 알게 됩니다.
 
일다 애독자의 한 사람으로서, 나중엔 <일다>가 지면으로도 발행되어 우리 사회에 지금보다 훨씬 더 많이 알려지고 더 많이 읽혀 여성주의의 물결이 자연스럽게 흐르게 되기를 바랍니다. 그리고 든든한 나무처럼 <일다>가 10주년, 20주년, 30주년 계속 늘 한결같은 모습으로, 지금처럼 우리의 곁에서 소중하고 바른 목소리를 내주기를 기대합니다.
 
다시 한 번 일다 창간 5주년을 진심으로 축하 드리고, 감사합니다.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08/05/22 [16:55]  최종편집: ⓒ 일다
 
원스 08/05/28 [19:28] 수정 삭제  
  참 신기하다 생각했는데, 5년이라는 시간이 지났다는 것이 더 신기하게 느껴지네요. ㅠㅠ
5년 전과 5년 후 나의 주변은 어떻게 변했으며, 세상은 얼마나 변했을까요, 누군가 간단하게 정리해주면 좋겠지만,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겠죠. 자력으로 생각하고 추측을 하는 수밖에요. ^^
여성주의가 왜곡되지 않고 여성주의의 물결이 자연스럽게 흐르게 되기를 저도 기원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주의 지멋대로 머리 짧은 여자
내 몸의 지분은 내가 가질게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운동이라는 목발이 필요하다
메인사진
. ... / 최하란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제대로 안 먹거나, 아무렇게나 먹거나
메인사진
. ... / 김혜련
반다의 질병 관통기
‘IMF 20년’ 해고된 여성들을 기억하며
메인사진
. ... / 반다
초보여행자 헤이유의 세계여행
정말 작은 나라에서 살고 있었구나
메인사진
. ... / 헤이유
두 여자와 두 냥이의 귀촌일기
당근이랑 다로랑
정은의 빨강그림판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가부장제에 희생된 천재 여성
[뉴스레터] 여성의 영역, 여성의 범주를
[뉴스레터] ‘IMF 20년’ 해고된 여성들을
[뉴스레터] 알바가 받을 수 있는 ‘존중’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