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가진 것 없는 사람들의 힘
일다 5주년을 축하하며⑤
<페미니스트 저널 일다> 문이정민
배너
[일다 창간 5주년을 맞아, 그 동안 기사 기획과 제보, 인터뷰, 기고, 행사참여, 후원 등 다양한 방식으로 일다와 인연을 맺고 교류해 온 소중한 분들의 축하메시지를 싣습니다. 5주년을 독자들과 함께 기념하며, 일다의 저널리즘 활동에 대한 평가와 앞으로 더 노력해야 할 부분에 대한 제언을 듣습니다. 다섯번째 글은 창간멤버인 문이정민님이 보내주셨습니다. -편집자 주]

2003년 5월 1일 새벽. 누군가는 마지막 기사를 검토하고, 누군가는 초조하게 시계를 보고, 누군가는 마지막 오타를 발견하며 다급해했습니다. 그리고 좁은 사무실, 좁은 컴퓨터 한 대에 몸을 붙이고 서서 카운트다운을 세고, <일다>라는 온라인 매체의 시작을 알렸습니다.
 
그 새벽에 서로를 바라보던 얼굴들, <일다>가 창간되던 그날의 소박한 박수소리가 종종 귓전을 맴돕니다.
 
그리고 5년이 지났습니다. <일다> 5주년 축하메시지를 쓰려고 하니, 쉽지 않았습니다. 아마도 <일다>를 지탱해온 분들의 어깨에 쌓인 5년의 무게가 어렴풋이 가늠되었기 때문일 것입니다. 무슨 말을 해야 하나, 엄두가 나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일다>를 떠나 다른 직장에 자리잡은 지도 오래, 먹고 살기 바쁘단 핑계로 기사도 제대로 못 읽고 별다른 도움도 못줬던 시간들에 대한 미안함까지. 그러니 저는 먹고 살기 바쁜 사람으로, 바깥에 선 사람으로 <일다>를 이끌어온 사람들에 대해 고마움과 존경심을 표하고 싶습니다.
 
항상 <일다>가 운영의 어려움에 놓여있다는 이야기를 듣습니다. 주위로부터 오해의 시선을 받는 경우도 있습니다. 사실 <일다>의 시작부터가 여성주의 진영 내부의 모순들까지 짚어내며 큰 파장을 일으켰기 때문에, 웬만한 ‘사건’들은 그다지 놀랄만한 일도 아닙니다.
 
창간 이후 <일다>는 기대이상의 많은 지지와 호응을 받은 한편, 생각지 못한 반발과 은밀한 협박(?)을 접하기도 했습니다. 그럴 때<일다> 사람들이 농담처럼 했던 말이 있습니다. "가진 것도 없는데, 뭐 대단히 잃을 게 있겠냐.”
 
<일다>를 만들어온 사람들은 ‘권력’이 없습니다.
 
저는 그것이 <일다>를 5년이나 끌고 온 ‘힘’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눈치 저 눈치 보며 어깨에 힘주는 위치에 서보려고 서성였다면, 5주년은 가능하지 않았을 겁니다. 또한 혹 그런 마음이 있는 사람이 <일다>와 함께 하려했다면 실망했을 것입니다.
 
그 새벽에 컴퓨터 앞에 모여 박수치던 사람들이 원했던 것은, 그 사람들이 만든 <일다>가 가지려고 했던 것은, 돈이나 권력이 아니라 세상에 존재하는 주변부 삶을 알릴 수 있는 작은 창구였습니다.
 
작지만 깊은 파장을 꾸준히 만들고, 때로 그 파장이 물거품이 되어 사그러드는 상황을 접하고도 포기하지 않는 힘이 <일다>에 있다고 믿습니다. 그리고 그 파장에 진정으로 힘을 실을 수 있는 사람들이 늘어가기를 희망합니다. 창간멤버의 한 사람으로서 5년 동안 <일다>를 만들어온 사람들의 숨겨진 노력들에 커다란 박수를 보냅니다.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08/05/29 [00:20]  최종편집: ⓒ 일다
 
m 08/05/30 [03:29] 수정 삭제  
 
그 새벽에 좁은 사무실에 모여있던 사람들 외에도 전화를 주고 받던 사람들도 있었죠. 0시에 시작하지 못하고 새벽에 사이트를 오픈한 것 같은데, 다들 얼마나 떨었던지요. 사이트 로그인을 하면서 이게 꿈이야 생시야 했는데, 실시간으로 접속자 수의 증가를 피부로 느낄 수 있었던 기억. 그러고보니 그것이 만 하루의 일이었네요.

창간 때만이 중요한 것은 아니었겠지만, 5주년이라서 그런지 창간 때를 다들 기억하는가봐요. 일다는 정말, 작은 창구와 같은 매체라고 생각합니다. 그 여자들의 물결이 일고 파도가 밀고 그렇게 지탱해온 매체같아요. 5년간 여성주의 물결이 되고 파도가 되었던 힘. 그 힘도 어디가지 않는 거라고 생각합니다. 각자의 영역에서 또다시 물결을 만들고 파도를 만들어내고 있는 중이겠지요.

독자 08/05/30 [21:24] 수정 삭제  
  꾸준하게 가는 것이 가장 중요한 것 같습니다. 매일 타오르는 촛불도 잠시 어느 시기에만 타오르는 것이 아니라 그 정신이 다른 영역에서도 계속 이어져야겠지요.
독자로서 앞으로도 열심히 나아가는 모습 지켜보겠습니다.
지나가다 08/08/16 [03:46] 수정 삭제  
  피식.이런식의 자화자찬은 좀 역겹네요.
무궁무진하게 발전하시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주의 지멋대로 머리 짧은 여자
조카데이
반다의 질병 관통기
시간 사용에 대한 자기결정권
메인사진
이따금 쓰던 시계부(時計簿)를 다시 써봤다. 매일 몇 시에 뭘 했는지 기록해 봤지만 새삼스러울 게 없다. 대체로의 ... / 반다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집의 정신성
메인사진
집에 대한 지향이 ‘편리’나 ‘효율성’, ‘아기자기’나 ‘예쁜’, ‘세련된’ 수준을 넘지 못한다면 얼마 가지 ... / 김혜련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손쉬운 셀프-마사지하기
메인사진
어느 봄날, 수련을 마친 후 휴식하고 있는 내게 한 선생님이 다가와 따뜻한 손으로 얼굴과 목을 마사지해주었다. ... / 최하란
초보여행자 헤이유의 세계여행
한밤중에 밖에 나가는 건 미친 짓이다
메인사진
사실 인도남자가 여자에게 청하는 악수는 성적 뉘앙스가 있다고 들었다. 나는 처음 보자마자 청하는 사람의 악수는 ... / 헤이유
두 여자와 두 냥이의 귀촌일기
당근이랑 다로랑
정은의 빨강그림판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일다의 친구를 찾습니다"
메인사진
내가 일다를 좋아하는 이유는? 페미니스트들이 만드는 저널, 상업광고 없는 일다의 기사들을 후원해주세요! ... / 일다
최근 인기기사
1.
2.
3.
4.
5.
6.
7.
8.
9.
10.
일다소식
[뉴스레터] 2000년대 중반 ‘여중생’들의
2017년 8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뉴스레터] 외모 품평이 인사를 대신하는
[뉴스레터] 성인비디오 업계 성폭력 피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