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근이랑 다로랑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당근이랑 다로랑> 그 다음은 차마 말할 수 없습니다
<페미니스트 저널 일다> 당근
배너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0/09/18 [15:38]  최종편집: ⓒ 일다
 
iamgreen 10/09/18 [16:42] 수정 삭제  
  정말 재밌어요 ㅋㅋ 저는 애완동물을 키워본 적이 없는데도 그냥 저절로 상상이 가요ㅋㄷㅋㄷ
미르 10/09/18 [23:32] 수정 삭제  
  푸하하하~! 말리 너무 이뻐요.
당근 10/09/19 [00:50] 수정 삭제  
  미르님네 야옹이도 영접하러 가야 되는데...되는데-_ㅜ (멀어요...) 요즘도 계속 야옹이 사진 화면보호기로 띄우고 있어요. 어찌나 매력있는지 _
basset 10/09/19 [21:29] 수정 삭제  
  세번째 에피소드에서 뿜었어요~! 웃을 일이 아니셨겠지만..
동물 얘기 기운나요 ㅎㅎ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주의 지멋대로 머리 짧은 여자
애들이 무슨 술맛을 아냐고?
반다의 질병 관통기
여성의 건강권 문제로 바라본 ‘성폭력’
메인사진
. ... / 반다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난세를 주파하는 ‘몸의 힘’
메인사진
. ... / 김혜련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잠이 부족한 사회
메인사진
. ... / 최하란
두 여자와 두 냥이의 귀촌일기
당근이랑 다로랑
정은의 빨강그림판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나를 닮은, 새로운 이력서 만들기
2018년 2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내 몸에는 흉터가 많다”
[뉴스레터] ‘인공지능과 젠더’에 관한 흥미로운 질문들
[뉴스레터] ‘우리 자신의 언어로!’ 목소리 내기 시작한 여성난민들
2018년 1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소식을 전합니다!
[뉴스레터] 실종된 ‘그녀들의 목소리’ 찾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