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땅과 잘 어울리는 사람
[박푸른들의 사진 에세이] 경미언니
<페미니스트 저널 일다> 박푸른들
광고

어쩌다보니 농업고등학교에 들어간 나는 2학년이 되면서 2주간 농가 실습을 가게 되었다. 학교의 오랜 전통이었다. ‘때는 이 때다’ 하며 집과 가장 먼 곳으로 가려하는 아이들에게 경미언니 집이 있는 해남은 인기였다. 그때 나는 가위 바위 보를 해서 이긴 덕분에 경미언니와 만나게 된다.

 

▲  땅과 잘 어울리는 사람, 경미언니    © 박푸른들

 

농가 실습 선생님이던 경미언니를 8년 만에 다시 만났다. 언니를 만나자 그때 기억이 어슴푸레하게 나를 감쌌다.

 

한여름 땀을 진탕 흘리고 누우면 찬 공기가 스멀스멀 올라오던 두껍고 단단한 흙집, 까만 밤길을 걸어 잘 짜인 판잣집 문을 열고 들어가 앉으면 큰 창에 별이 한 가득 떠 있던 화장실, 배고플 때마다 풀에 휘감겨진 텃밭에 용케 들어가 따내서는 감자 위에 삶아낸 그 빛난 옥수수, 널따란 고구마 밭과 길고 길던 고구마 순 작업, 가톨릭신자인 경미언니와 남편 덕분에 오전마다 쉴 수 있었던 꿀 같은 주일, 농사일을 거들며 나누던 수많은 수다….

 

다시 만난 경미언니, 언니는 땅과 잘 어울리는 사람이었다. 짙어진 살갗도 그렇지만, 이제는 평생 농사를 지어온 농사꾼으로부터 “고구마 박사”라고 불린다. 농사꾼에게 듣는 칭찬만큼 달콤한 말이 또 있을까.

 

농사를 짓는다는 건 한 곳에 뿌리를 내려 보겠다는 뜻이다. 언니는 다음 해, 그 다음 해들을 내다보며 농사꾼으로써 온전히 뿌리를 내린 모양이다.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4/07/03 [14:40]  최종편집: ⓒ 일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임소희의 요가툰
그날의 요가
썸네일 이미지
. ... / 임소희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플러그를 뽑을 때 변해야 하는 것들
썸네일 이미지
. ... / 이민영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셀프 디펜스와 ‘알아차림’
썸네일 이미지
. ... / 최하란
일다 후원 캠페인
"일다의 친구를 찾습니다"
썸네일 이미지
. ... / 일다
“친구랑 가족되기” 우리 이야기는 이미 시작되었다 / 백희원
꿈꾸던 나, 꿈꾸던 가족이 현실이 되는 공간, ‘볼’ / 박주연
나의 직업은 ‘장애인 동료상담사’입니다 / 공존
‘난임부부’ 지원책에서 여성 건강권은 고려되고 있나? / 박주연
그날의 요가 / 임소희
이 여성들이 미술계를 향해 던지는 질문 / 이충열
우리가 페미니스트 정당을 만들려 하는 이유 / 이풍현
“한국식 업무 습관을 못 버려서 번아웃됐죠” / 채혜원
혼인·혈연 아닌 ‘사회적 가족’의 파트너십 인정하라 / 박주연
어린이집 ‘대체교사’의 존재를 아시나요? / 희정
일다소식
[뉴스레터] 페미니스트 ACTion! 페미당과 보스턴피플 이야기
[뉴스레터] 혼인·혈연 아닌 ‘사회적 가족’의 파트너십 인정하라
[뉴스레터] 과학기술대학 페미니스트들이 모인 이유
2019년 10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내용입니다!
[뉴스레터] ‘아이들 좋아하는 외국인 여성’이 ‘신뢰받는 교사’가 되기까
[뉴스레터] ‘메갈 세대’ 페미니스트들이 여성학을 만났을 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