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소외받는 이가 없는 세상을 위해’
[박푸른들의 사진 에세이] 반짝 인터뷰: 임봉재
<페미니스트 저널 일다> 박푸른들
광고

 

▲  반짝 인터뷰: 임봉재 농민운동가    © 박푸른들의 사진 에세이

 

“사람들은 나를 농민여성운동가라고 부르더라고요. 하지만 그 표현은 내게 맞지 않다고 생각해요.  

 

초등학교를 졸업하면서부터 부모님을 따라 농사를 지었어요. 그때 농사의 소중함을 알게 되었죠. 그런데 당시 아버지는 집에 면 서기라도 오는 날이면 벌벌 떠는 거예요. 가톨릭 신자로서 모든 이는 평등하다던 하느님 말씀을 아버지와 나 모두 믿었는데 말이죠. 하느님 말씀처럼 모두가 평등한 세상이 되어야 한다는 생각을 했어요. 그 때문에 농민운동을 하게 되었는지도 몰라요.  

 

그중 여성에게 집중한 이유는, 농민의 50%인 그들이 생산 주체로 인정받지 못하고 도리어 소외되기도 했기 때문이에요. 그러나 이것은 여성만의 일은 아니죠. 누구나, 언제든, 이런 대우를 받게 될 수 있어요. 그래서 저는 지난 30여년의 활동을 ‘인간화 운동’이라고 말하고 싶어요.”

 

2010년부터 2년간 가톨릭농민회 전국회장을 맡았던 임봉재 농민운동가. 지난 30여년의 활동을 모든 이가 평등한 세상이 되길 바라며 걸어온 길이었다고 정리한다.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4/08/01 [13:36]  최종편집: ⓒ 일다
 
B 14/08/01 [18:54] 수정 삭제  
  단단한 사람들을 만나는 기쁨이 유일한 희망인 것 같아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