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수자 시선 > 장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발달장애 딸을 둔 엄마, 동화를 쓰다
이수경 글 김병무 그림 <울지 않는 아이>
<페미니스트 저널 일다> 이수경
광고

발달장애인 딸과 함께 자전적 동화를 쓴 다섯 명의 여성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장애아 부모는 자녀의 장애를 인식하고 수용하는데 매우 복잡한 과정을 겪습니다. 이러한 초기 과정을 잘 극복하지 못하거나 시간이 지연될수록 심리적, 경제적 어려움이 뒤따라 자녀와 가족, 그리고 그 가족을 둘러싼 주위 환경에까지 영향을 미치게 됩니다.

 

<장애여성네트워크>에서는 장애를 가진 당사자에만 활동을 국한시키지 않고, 장애아의 양육에 있어서 많은 부분을 전담하고 있는 어머니들의 심리적인 부담, 즉 여성의 이야기에 눈을 돌렸습니다. 지난 1년 여 기간 ‘여성성장학교’라는 이름으로 서울 강서지역에서 발달장애인 딸을 둔 여성들이 딸과 함께 만들어가는 자전적 동화 만들기 프로젝트를 진행하였습니다.

 

발달장애란 어떤 질환이나 특정한 장애를 지칭하는 것이 아니라, 어느 시기에 이루어져야 할 발달이 성취되지 않은 상태로, 지능과 운동신경, 언어, 시각, 청각 등의 감각 기능, 혹은 학습장애 등이 발생한 상태를 뜻합니다. 발달장애인 자녀를 둔 엄마들의 양육 과정은 매우 낯설고 그만큼 힘든 시간이었습니다.

 

이번에 함께 동화 만들기 팀에 참여한 다섯 여성들은 동네에서 언니동생으로 지내온 사이입니다. 동화가 만들어지기 전, 한 사람 한 사람 자신의 삶에 대한 긴 이야기를 풀어냈습니다. 이런 발설의 과정이 모여 동화가 되었습니다. 소박하지만, 여성들의 진솔한 삶이 담겨 있는 동화를 독자들과 공유합니다.

 

※ 장애여성네트워크는?

 

경쟁, 생산성의 가치가 중요시되고 가부장제 질서가 자리잡은 우리 사회에서, 장애여성들이 무한한 가능성과 잠재력을 가지고 서로에게 큰 힘이 되어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 나가는데 기여하려 노력하는 당사자 단체입니다. 이 세상에 단 한 사람도 소외되지 않는 날까지 든든한 울타리가 되어주기 위해 함께합니다.

 

※ 동화 작가 소개

 

이수경 : 귀여운 딸의 엄마, 사랑스런 동네언니이자 매력적인 목소리의 소유자. 성실하고 친화력 좋은 직장여성이며 긍정적인 성격을 가졌다. 한마디로 ‘어느 거 하나 버릴 게 없는 여자’.

 

※ 그림 작가 소개

 

김병무 (소아마비 장애인. 한국영화아카데미 애니메이션 연출 전공): 현재는 졸업 후 아직도 뜬 구름을 잡고 있는 상태로 이렇다 할 작품이 없는 형편. 희망 사항이라면 내가 만들고 보면서 깔깔거릴 수 있는 작품 하나 만드는 것.

 

  

  

  

  

  

 

▲  이수경 글 김병무 그림 <울지 않는 아이>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5/04/20 [13:35]  최종편집: ⓒ 일다
 
^^* 15/04/23 [01:07] 수정 삭제  
  당사자분들이 모임을 꾸려 모든 것을 시작해야하는 나라에 태어났지만, 가장 멋진 엄마들을 만난 딸들이네요. 귀중한 동화 감사합니다.
서여사 15/04/30 [21:08] 수정 삭제  
  장애를 가진 부모뿐만 아니라 비장애인 부모님도 관심 있으시길 바라며 우리나라 장애인을 위한복지정책도 많은 변화가 있기를 기대합니다. 힘내시고, 아름다운 동화 감사 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임소희의 요가툰
엄마의 요가
썸네일 이미지
, ... / 임소희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발달장애인과 함께’ 살아가기 위한 노력
썸네일 이미지
. ... / 최하란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플러그를 뽑을 때 변해야 하는 것들
썸네일 이미지
. ... / 이민영
일다 후원 캠페인
"일다의 친구를 찾습니다"
썸네일 이미지
. ... / 일다
“탈의 시위는 우리가 마지막이길 바랐는데…” / 나랑
미국 달러가 지배한 이태원, 그곳을 살아낸 여성들 / 박주연
엄마의 요가 / 임소희
‘여자라서’ 고만큼밖에 못 받는대요 / 안미선
피해자, 활동가, 연구자 입 모아 ‘문희상 안 폐기하라’ / 박주연
‘발달장애인과 함께’ 살아가기 위한 노력 / 최하란
“잊지마, 내 목소리” / 박주연
한국에선 이룰 수 없었던 ‘의사’의 꿈을 현실로 / 하리타
젠더 주류화에서 혼인 평등으로…대만 ‘동성결혼법’ / 후쿠나가 겐야
‘평생의 고통’도 ‘완전한 치유’도 없다 / 나랑
일다소식
[뉴스테러] 동일방직 노동자들과 톨게이트 요금수납원들의 만남
[뉴스레터] 디지털 성범죄 해결을 위해 “각국이 새 형법 만들고 있다”
[뉴스레터] 이 여성들이 미술계를 향해 던지는 질문
[뉴스레터] 페미니스트 ACTion! 페미당과 보스턴피플 이야기
[뉴스레터] 혼인·혈연 아닌 ‘사회적 가족’의 파트너십 인정하라
[뉴스레터] 과학기술대학 페미니스트들이 모인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