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수자 시선 > 장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너의 손을 꼭 잡고서 떠난 첫 해외여행!
박정선 글 김병무 그림 <설레임>
<페미니스트 저널 일다> 박정선
광고

발달장애인 딸과 함께 자전적 동화를 쓴 다섯 명의 여성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장애아 부모는 자녀의 장애를 인식하고 수용하는데 매우 복잡한 과정을 겪습니다. 이러한 초기 과정을 잘 극복하지 못하거나 시간이 지연될수록 심리적, 경제적 어려움이 뒤따라 자녀와 가족, 그리고 그 가족을 둘러싼 주위 환경에까지 영향을 미치게 됩니다. 

 

<장애여성네트워크>에서는 장애를 가진 당사자에만 활동을 국한시키지 않고, 장애아의 양육에 있어서 많은 부분을 전담하고 있는 어머니들의 심리적인 부담, 즉 여성의 이야기에 눈을 돌렸습니다. 지난 1년 여 기간 ‘여성성장학교’라는 이름으로 서울 강서지역에서 발달장애인 딸을 둔 여성들이 딸과 함께 만들어가는 자전적 동화 만들기 프로젝트를 진행하였습니다. 

 

발달장애란 어떤 질환이나 특정한 장애를 지칭하는 것이 아니라, 어느 시기에 이루어져야 할 발달이 성취되지 않은 상태로, 지능과 운동신경, 언어, 시각, 청각 등의 감각 기능, 혹은 학습장애 등이 발생한 상태를 뜻합니다. 발달장애인 자녀를 둔 엄마들의 양육 과정은 매우 낯설고 그만큼 힘든 시간이었습니다.

 

이번에 함께 동화 만들기 팀에 참여한 다섯 여성들은 동네에서 언니동생으로 지내온 사이입니다. 동화가 만들어지기 전, 한 사람 한 사람 자신의 삶에 대한 긴 이야기를 풀어냈습니다. 이런 발설의 과정이 모여 동화가 되었습니다. 소박하지만, 여성들의 진솔한 삶이 담겨 있는 동화를 독자들과 공유합니다. 

 

※ 장애여성네트워크는? 

 

경쟁, 생산성의 가치가 중요시되고 가부장제 질서가 자리잡은 우리 사회에서, 장애여성들이 무한한 가능성과 잠재력을 가지고 서로에게 큰 힘이 되어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 나가는데 기여하려 노력하는 당사자 단체입니다. 이 세상에 단 한 사람도 소외되지 않는 날까지 든든한 울타리가 되어주기 위해 함께합니다.

 

※ 동화 작가 소개 

 

박정선 : 동네 마실 나오는 언니들 중 ‘젊은 뇨자’로 통한다. 한마디로 피부미인이어서 라고~  

 

※ 그림 작가 소개 

 

김병무 (소아마비 장애인. 한국영화아카데미 애니메이션 연출 전공): 현재는 졸업 후 아직도 뜬 구름을 잡고 있는 상태로 이렇다 할 작품이 없는 형편. 희망 사항이라면 내가 만들고 보면서 깔깔거릴 수 있는 작품 하나 만드는 것.

 

▲   박정선 글 김병무 그림 <설레임>

  

▲  박정선 글 김병무 그림 <설레임>

 

▲   박정선 글 김병무 그림 <설레임>

  

▲   박정선 글 김병무 그림 <설레임>

  

▲   박정선 글 김병무 그림 <설레임>

 

▲  박정선 글 김병무 그림 <설레임>

  

▲  박정선 글 김병무 그림 <설레임>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5/05/16 [13:00]  최종편집: ⓒ 일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임소희의 요가툰
엄마의 요가
썸네일 이미지
, ... / 임소희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발달장애인과 함께’ 살아가기 위한 노력
썸네일 이미지
. ... / 최하란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플러그를 뽑을 때 변해야 하는 것들
썸네일 이미지
. ... / 이민영
일다 후원 캠페인
"일다의 친구를 찾습니다"
썸네일 이미지
. ... / 일다
“탈의 시위는 우리가 마지막이길 바랐는데…” / 나랑
미국 달러가 지배한 이태원, 그곳을 살아낸 여성들 / 박주연
엄마의 요가 / 임소희
피해자, 활동가, 연구자 입 모아 ‘문희상 안 폐기하라’ / 박주연
‘발달장애인과 함께’ 살아가기 위한 노력 / 최하란
“잊지마, 내 목소리” / 박주연
한국에선 이룰 수 없었던 ‘의사’의 꿈을 현실로 / 하리타
젠더 주류화에서 혼인 평등으로…대만 ‘동성결혼법’ / 후쿠나가 겐야
디지털 성범죄 해결을 위해 “각국이 새 형법 만들고 있다” / 박주연
‘평생의 고통’도 ‘완전한 치유’도 없다 / 나랑
일다소식
[뉴스테러] 동일방직 노동자들과 톨게이트 요금수납원들의 만남
[뉴스레터] 디지털 성범죄 해결을 위해 “각국이 새 형법 만들고 있다”
[뉴스레터] 이 여성들이 미술계를 향해 던지는 질문
[뉴스레터] 페미니스트 ACTion! 페미당과 보스턴피플 이야기
[뉴스레터] 혼인·혈연 아닌 ‘사회적 가족’의 파트너십 인정하라
[뉴스레터] 과학기술대학 페미니스트들이 모인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