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의 지멋대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잘살고 있어요"
아주의 <지멋대로> 엄마의 엄마의 엄마
<페미니스트 저널 일다> 아주
배너

※ 아주의 그림 연재 <지멋대로>가 시작되었습니다. 격주로 독자들과 만납니다. -편집자 주

 

▶   "잘살고 있어요"    ⓒ 아주의 <지멋대로>1. 엄마의 엄마의 엄마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6/05/17 [09:25]  최종편집: ⓒ <페미니스트 저널 일다>
 
토르 16/05/17 [14:43] 수정 삭제  
  엄마의 엄마도, 그 엄마도, 그렇게 거슬러 올라가면서 비슷한 생각을 해본 적이 있는지라.., 공감가네요
heart 16/05/18 [00:20] 수정 삭제  
  가운데 아기도 자라서 누군가를 품어주겠죠. 상상하니까 그림이 무한(?) 애니메이션 같네요.
독자 16/05/19 [09:34] 수정 삭제  
  새 연재 기대할게요 ㅎㅎ
직진 16/06/05 [14:10] 수정 삭제  
  나에게 있는 두 딸들은 이제 18, 20인데....벌써 내가 경험한 것들을 너무 잘 알고 자신들도 경험하고 있어요. 속상해요
위천 16/07/28 [16:22] 수정 삭제  
  다시 시작? 왠지 이번엔 설명이 기대 됨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머리 짧은 여자 아주의 지멋대로
‘여자’와 ‘사범’ 사이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일상에서 ‘정신적 자원’을 확보하는 법
메인사진
명상에 부담을 느끼는 사람들이 많아서, 나는 한번 다른 이름을 붙여봤다. 노르웨이의 공수부대원들은 고공낙하 훈 ... / 최하란
초보여행자 헤이유의 세계여행
옷을 걸치지 않고 사막의 바람을 맞는 자유
메인사진
그녀가 내게, 어제 썬셋 타임에 옷을 다 벗고 팬티만 입고서 사진을 찍었노라며 자신의 사진을 보여줬다. 그리고 ... / 헤이유
홍승희의 치마 속 페미니즘
섹슈얼리티의 해방을 위한 여정
메인사진
나의 섹슈얼리티 창고는 어두웠다. 아무도 오지 않는 음습하고 곰팡이가 낀 곳이었다. 그만큼 중요한 감각들이 소 ... / 홍승희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흙을 만지는 노동, 농사일의 기쁨
메인사진
흙을 만지고 작물을 돌보고 수확하는 일은 그 노동이 아무리 힘들어도 피곤하지가 않다. 피곤한 게 아니라 고단할 ... / 김혜련
반다의 질병 관통기
아파도 일하는 사회, 산재는 인정될까?
메인사진
아파도 일하는 프리젠티즘(presenteeism), 즉 질병이나 피로로 인해 건강이 좋지 않음에도 출근해서 일하고, 그로 ... / 반다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일다의 친구를 찾습니다"
메인사진
내가 일다를 좋아하는 이유는? 페미니스트들이 만드는 저널, 상업광고 없는 일다의 기사들을 후원해주세요! ... / 일다
최근 인기기사
1.
2.
3.
4.
5.
6.
7.
8.
9.
10.
일다소식
[뉴스레터] 무상급식은 되는데 무상생리대
[뉴스레터] ‘오빠가 허락하지 않은 페미
[뉴스레터] 그들의 성 해방에 ‘포로’가
일다 독자위원회 2017년 5월 모니터링 모
[뉴스레터] ‘콘돔은 성인용품’이라고요
[뉴스레터] ‘남자에게 맞지 않는 세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