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의 지멋대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하루아침에 생긴 일이 아니야
아주의 <지멋대로> 같이
<페미니스트 저널 일다> 아주
배너

※ 아주의 그림 연재 <지멋대로>가 시작되었습니다. 격주로 독자들과 만납니다. -편집자 주

 

▶  하루아침에 생긴 일이 아니야...     ⓒ 아주의 <지멋대로>2. 같이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6/05/30 [22:34]  최종편집: ⓒ <페미니스트 저널 일다>
 
16/05/31 [12:40] 수정 삭제  
  나도 적어봐야겠다... 노트 한권은 족히 나올거가틈.. 잘봤어요 작가님
16/06/01 [00:20] 수정 삭제  
  이런 일들이 '보통'으로 일어나는 것이 결코' 정상'이 아니라는 것. 우리 아이들이 이렇게 되지 않기를 원한다.
16/06/01 [09:23] 수정 삭제  
  변한게 없네요. 조심하는 여자들만의 시간으론 몇십년 지나도 바뀌는게 없네요
직진 16/06/05 [14:07] 수정 삭제  
  내가 기억할 수 있는 때부터 지금 오십대까지 ㅡ 수 많은 성폭력의 경험 ㅡ 믿기도 어려울거에요 ㅠ
민들레 16/06/15 [13:24] 수정 삭제  
  이 웹툰을 응원합니다. 이런 내용들 때문에 늘 일다에 들어와보게 됩니다. 다른 연재도 기대됩니다.
아줌마 17/02/25 [11:25] 수정 삭제  
  너무 지치는 일둘인데 그래도 말하고 싸워야 겠죠 우리가 지치면 저들이 더 신나서 계속할 테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머리 짧은 여자 아주의 지멋대로
‘여자’와 ‘사범’ 사이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일상에서 ‘정신적 자원’을 확보하는 법
메인사진
명상에 부담을 느끼는 사람들이 많아서, 나는 한번 다른 이름을 붙여봤다. 노르웨이의 공수부대원들은 고공낙하 훈 ... / 최하란
초보여행자 헤이유의 세계여행
옷을 걸치지 않고 사막의 바람을 맞는 자유
메인사진
그녀가 내게, 어제 썬셋 타임에 옷을 다 벗고 팬티만 입고서 사진을 찍었노라며 자신의 사진을 보여줬다. 그리고 ... / 헤이유
홍승희의 치마 속 페미니즘
섹슈얼리티의 해방을 위한 여정
메인사진
나의 섹슈얼리티 창고는 어두웠다. 아무도 오지 않는 음습하고 곰팡이가 낀 곳이었다. 그만큼 중요한 감각들이 소 ... / 홍승희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흙을 만지는 노동, 농사일의 기쁨
메인사진
흙을 만지고 작물을 돌보고 수확하는 일은 그 노동이 아무리 힘들어도 피곤하지가 않다. 피곤한 게 아니라 고단할 ... / 김혜련
반다의 질병 관통기
아파도 일하는 사회, 산재는 인정될까?
메인사진
아파도 일하는 프리젠티즘(presenteeism), 즉 질병이나 피로로 인해 건강이 좋지 않음에도 출근해서 일하고, 그로 ... / 반다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일다의 친구를 찾습니다"
메인사진
내가 일다를 좋아하는 이유는? 페미니스트들이 만드는 저널, 상업광고 없는 일다의 기사들을 후원해주세요! ... / 일다
최근 인기기사
1.
2.
3.
4.
5.
6.
7.
8.
9.
10.
일다소식
[뉴스레터] 무상급식은 되는데 무상생리대
[뉴스레터] ‘오빠가 허락하지 않은 페미
[뉴스레터] 그들의 성 해방에 ‘포로’가
일다 독자위원회 2017년 5월 모니터링 모
[뉴스레터] ‘콘돔은 성인용품’이라고요
[뉴스레터] ‘남자에게 맞지 않는 세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