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 짧은 여자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머리가 참 짧으시네요”
[머리 짧은 여자] 연재를 시작하며
<페미니스트 저널 일다> 조재
배너
▶ 머리 짧은 여자   ⓒ일러스트레이터 조재


전에 봤던 아주 무례한 사람의 이야기를 하고 싶다. 2
016년 3월의 이야기다. 그날도 나는 카페를 지키고 있었다. 저녁쯤 됐을 때 누군가 두리번두리번 거리며 카페에 들어왔다. 젊은 남자였다. 그는 어리바리하게 다가와서는 여기가 인문학카페가 맞느냐는 말을 했다. 상당히 정중한 사람이었고, 우리 카페 활동에 관심이 많았다. 수도권에서 왔음에도 불구하고 춘천까지 와서 활동하고 싶다는 의지를 내비췄다.

 

한참을 이야기하다가 그가 갑자기 뜬금없는 말을 했다.

 

“근데 머리가 참 짧으시네요. 멀리서 보고 남자인줄 알았어요. 얼굴도 예쁘신데 머리를 왜 이렇게 짧게 하고 다니세요?”

 

세 문장으로 나를 이렇게 기분 나쁘게 만드는 사람은 정말 오랜만이었다. 초면에 그런 말을 할 수 있다는 것은 참으로 큰 용기가 아닌가! 아마도 본인 입장에서는 칭찬의 말이었겠지만 말이다.

 

나는 여성이다. 나는 머리가 짧다. 나는 ‘여자애가 머리가 왜 그렇게 짧아?’라는 질문을 아주 자주 듣는다. 식상하다. 가끔 ‘남잔 줄 알았어요.’라는 말도 듣는다. 굉장히 기분이 나쁘다. 하지만 기분 나빠하면 네가 머리를 짧게 하고선 뭘 기분 나쁘다고 하느냐는 게 일반적인 반응이다. 자신이 무례한 것은 모르고, 그저 내 탓만 하기 바쁘다.

 

▶ 머리 짧은 여자   ⓒ일러스트레이터 조재

 

나는 머리가 짧고, 키가 작고, 눈썹이 부드럽고, 발이 칼발이고, 쌍커풀이 짝짝이다. 나에게 머리 짧다는 것은 단지 이러한 나의 외형을 표현하는 많은 것들 중 하나일 뿐이다. 그러나 ‘머리가 짧음’이라는 속성은 ‘여성’이라는 범주에 포함되지 않는 모양이다. 다들 이렇게 많은 관심을 가져주니 말이다. “너는 여자애가!”

 

(생각해보니 중년 이상의 여성들은 머리가 짧은 게 대부분인데, 이들에게는 여자가 머리가 왜 이렇게 짧냐는 말을 하지 않는다. 아마도 중년 이상의 여성은 이미 ‘여성’이라는 범주에 속하지 않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여성’이라는 범주에 속하는 것은 젊은 여성에 한정될 뿐인 것이다.)

 

내가 짧은 머리를 유지하는 것은 여러 가지 이유가 있다. 취미로 하던 운동에서 긴 머리가 불편했고, 앞짱구머리에 긴 머리는 두피에 쫙 달라붙어 머리숱을 빈곤해보이게 만들었다. 나는 머리를 짧게 잘랐고, 짧은 머리의 내 모습이 썩 마음에 들었다. 단지 그거다. 다른 이유는 다 제쳐놓더라도 나는 짧은 머리의 내가 좋다.

 

가끔 ‘남자들은 짧은 머리 안 좋아해.’라는 헛소리를 정성스럽게 늘어놓는 사람들이 있는데, 엿이나 먹으라고 하고 싶다. 내가 왜 불특정 다수의, 보편적 남성들의 기호에 나를 맞춰야 하나? 여자들은 그런 헛소리하는 남자를 안 좋아한다고 말해주고 싶다.

 

타인의 외모에 대해 칭찬이든 험담이든 지적하는 것 자체가 오만한 것이고 무례한 것이다. 자신에게 그런 권력이 있다고 착각하는 멍청이들은 입을 닫고, 여성학자 정희진 선생님의 말씀을 빌려 ‘주제파악’부터 하길 바란다. 부디.

 

“중요한 것은 무지가 아니라 무지를 깨달아가는 삶이라고 생각한다. 자기가 뭘 모르는지 모르는 사람. 이런 사람이 활발한 사회 활동을 할 때 ‘걸어 다니는 재앙’이 따로 없다. 특히, 남성은 결핍을 결핍한 완전한 존재다. 자기 위치를 알기 어렵다. 물이 흐르는 것을 어떻게 아는가. 포말이 일 때이다. 큰 물줄기 타는 것을 어떻게 아는가. 포말이 클 때이다. 그나마 대안은 24시간 긴장, 타인 존중, 말 줄이고 경청, 자기 몸을 작게 하기. 중단 없는 주제 파악. 나부터.” -<정희진처럼 읽기>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6/12/05 [10:36]  최종편집: ⓒ 일다
 
16/12/05 [11:40] 수정 삭제  
  사이다 기사!
MIN 16/12/05 [15:55] 수정 삭제  
  정말 시원한 글이예요!
Lily 16/12/08 [04:04] 수정 삭제  
  제가 머리자르고 가장 많이듣던말을 여기서 접하는 군요! 저 아는 언니가 제 말듣고 여자들에게 머리가 얼마나 중요한데 남자때문에 머리를 잘라! 라고 하더군요! 사이다였어요! 이번 기사 진짜 사이다!
changing 16/12/09 [11:46] 수정 삭제  
  여자들은 그런 헛소리하는 남자 안좋아하죠 ㅋㅋ
soy 16/12/09 [13:26] 수정 삭제  
  전 군산 버스터미널에서 서울가는 버스 기다리는데, 어떤 아저씨-할아버지 중간쯤 되시는 분이 왜 그렇게 남자처럼 하고 있냐며, 저랑 같이 있던 여자인 친구와 같이 보니 커플인 줄 알았다며 계속 주절주절.. 너무 짜증나고 말하기 싫어서 그냥 피해 버렸는데, 화 안낸걸 후회하고 있습니다. 기사 잘봤습니다!
건방진토깽이 16/12/09 [16:36] 수정 삭제  
  머리를 어떻게 할지는 나의 자유이지 누간가애 의한 것이 아니다. 단연 머리 뿐만 아니라 모든것이 나를 위한 결정 이어야한다!! 멋지다 고맙다 사랑한다 응원한다
마키롱 16/12/09 [18:33] 수정 삭제  
  격공합니다. 전 요즘 반대의 경우를 경험하고 있어요. 항상 단발만 하다 머리를 꽤 많이 길렀어요. 딱히 이유는 없는데 길러보고 싶었거든요. 근데 한 남자 선배가 "그래. 더 나이 먹기 전에 길러보는 것도 좋지. "'라더군요. 나이 먹으면 머리 기르지 말라는 전세계적인 룰이라도 있나요? 대부분의 남자에 의해 정형화된 미에 저항하고 싶네요. 대부분의 여자는 남자한테 잘보이고 싶어 미를 추구하는 게 아닌데 말이죠. 주제파악이 안되는 게 종특인듯해요.
크럭 16/12/10 [03:38] 수정 삭제  
  대부분 중년여성이 짧은 머리가 많은 이유는 아이를 키우기 때문입니다. 젖을 먹일때 머리카락이 아이 눈을 찌를까 걱정이 되고 밥을 줄때도 들어갈까 걱정되기 때문입니다.
zz 16/12/10 [15:08] 수정 삭제  
  위의 댓글이 뭔가 뜬금없어 보여서 저도 한 마디... 그럼 머리를 묶으면 되죠~~ ㅎㅎ 여튼 이 원문에는 저도 공감합니다. 외모품평, 이 사회에서 주로 누가 당하느냐.... 거기에 항상 답이 있죠. 정서의 위계..
ㅋㅋ 16/12/11 [00:42] 수정 삭제  
  ㄴ머리 묶어도 흘러내립니다. 애보는데 긴 머리 다 감고 말리고 정리할 시간도 없고
16/12/22 [22:32] 수정 삭제  
  화장 안하냐고 물어보고, 안물안궁인데 얼굴보다 몸매본다고 그러고. 필터없는 입들이란. ㅉㅉ
어려서 17/03/02 [17:21] 수정 삭제  
  완전 사이다예요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남자들은 짧은 머리 안 좋아해 - 어쩌라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주의 지멋대로 머리 짧은 여자
조카데이
반다의 질병 관통기
시간 사용에 대한 자기결정권
메인사진
이따금 쓰던 시계부(時計簿)를 다시 써봤다. 매일 몇 시에 뭘 했는지 기록해 봤지만 새삼스러울 게 없다. 대체로의 ... / 반다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집의 정신성
메인사진
집에 대한 지향이 ‘편리’나 ‘효율성’, ‘아기자기’나 ‘예쁜’, ‘세련된’ 수준을 넘지 못한다면 얼마 가지 ... / 김혜련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손쉬운 셀프-마사지하기
메인사진
어느 봄날, 수련을 마친 후 휴식하고 있는 내게 한 선생님이 다가와 따뜻한 손으로 얼굴과 목을 마사지해주었다. ... / 최하란
초보여행자 헤이유의 세계여행
한밤중에 밖에 나가는 건 미친 짓이다
메인사진
사실 인도남자가 여자에게 청하는 악수는 성적 뉘앙스가 있다고 들었다. 나는 처음 보자마자 청하는 사람의 악수는 ... / 헤이유
두 여자와 두 냥이의 귀촌일기
당근이랑 다로랑
정은의 빨강그림판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일다의 친구를 찾습니다"
메인사진
내가 일다를 좋아하는 이유는? 페미니스트들이 만드는 저널, 상업광고 없는 일다의 기사들을 후원해주세요! ... / 일다
최근 인기기사
1.
2.
3.
4.
5.
6.
7.
8.
9.
10.
일다소식
[뉴스레터] 2000년대 중반 ‘여중생’들의
2017년 8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뉴스레터] 외모 품평이 인사를 대신하는
[뉴스레터] 성인비디오 업계 성폭력 피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