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의 지멋대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그래도 되는’ 사람은 없다
아주의 <지멋대로> OOO에 사람이 있다
<여성주의 저널 일다> 아주
배너

※ 지구별에 사는 34년산 인간종족입니다. 지금은 그림을 그립니다. [작가 소개: 아주]

 

▶ [OOO에 사람이 있다]    ⓒ아주의 지멋대로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2/22 [01:13]  최종편집: ⓒ www.ildaro.com
 
Bridge 17/02/22 [15:49] 수정 삭제  
  공감백배. 가슴이 뻐근해집니다...
rasaka 17/02/23 [10:18] 수정 삭제  
  마을버스에서 내렸을 때의 일이 생각나네요. 출입문이 하나 뿐이라 버스에 타고 있는 사람이 먼저 내리고 난 뒤에 버스에 탈 사람이 올라타야 하는데, 버스에 탈 사람이 먼저 올라서 출입문에서 몸과 몸이 만난 적이 있었어요. 저는 버스에서 내리려는 사람이었는데, 탈 사람이 먼저 올랐다는 생각에 무례하단 생각이 들어서 "뭐야"하면서 그냥 확 내려버렸는데 저때문에 먼저 올라탄 사람이 밀쳐저서 버스 아래로 다시 몸이 내려갔어요. 상대는 고등학생이었어요. 무례에는 무례로 대응한다는 마음이 있었지만 그렇다고 밀칠 생각은 아니었는데, 미처 미안하다고 말하지 못했어요. 그 일이 종종 마음에 걸렸는데, 이 글을 읽다가도 생각나네요. 만약 상대가 어르신이었다면 어땠을까요. 그랬다면 나 쪽에서 양보하지 않았을까요. 저도 모르게, 저보다 어리다는 이유로, '무례에 대응한다'는 가면으로 그 학생을 함부로 대한 것은 아닌지 되짚어 보게 됩니다. 타인에게 친절하게 대하자는 마음을 지니고 있어도 은연중에 내 몸이 '그래도 된다'는 사람을 구분하고 있던 것은 아닌지. 반성해야겠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그리고 힘내세요. 제가 그랬던 것처럼 누군가도 님의 글을 읽고 간호사복 안에 사람이 있다는 사실을 알아채줄 것입니다. 진심으로 소리를 내었을 때, 반드시 누군가는 알아주는 법이니까요. 좋은 글 고맙습니디.
레아 17/02/25 [10:37] 수정 삭제  
  사람위에 사람 없고 사람아래 사람 없죠사람사는 세상은 무조건 평등해야 된다고 생각 합니다존경 받을사람은 있을지언정 무시 받을 사람은 없는거죠
방랑고냉이 17/03/21 [15:37] 수정 삭제  
  우리는 좀 더 상대를 배려하며 살아야 할 필요가 있다. 사람이든, 동물이든, 자연이든... 언제부터 우리는 이렇게나 폭력적이게 되었을까? 사람에게, 동물에게, 자연에게.......누가 우리에게 그런 권리를 주었나? 가끔 내가 (현대의)인간인 것이 참으로 비참하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머리 짧은 여자 아주의 지멋대로
달팽이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봄, 세상 속에서 터져 나오는 기쁨
메인사진
“세상에, 이런 일이!” 내가 알람 하나 없이도 새벽에 눈이 떠졌다. 밖이 너무 궁금해서 더 잘 수가 없었다. 매일 ... / 김혜련
초보여행자 헤이유의 세계여행
이곳은 관광지가 아니다
메인사진
나는 마더 테레사 하우스 때문에 콜카타가 100배는 더 좋아졌다. 샨티단에서의 오전 봉사활동은 나를 다른 곳으로 ... / 헤이유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셀프 디펜스, 이기고 지는 것은 없다
메인사진
흉기를 든 사람이 돈을 요구할 때 대부분의 안전 전문가들은 돈을 주라고 조언한다. 돈이나 지갑, 가방 그 어떤 것 ... / 최하란
홍승희의 치마 속 페미니즘
‘그’들의 성추문…여성에겐 어떤 경험인가
메인사진
지난 섹스를 되돌아보며 놀란 것은 기분 나쁜 섹스 대부분이 강간이었다는 사실이다. 선배, 스승, 멘토 뿐 아니라 ... / 홍승희
반다의 질병 관통기
1인가구의 ‘건강’을 위한 제안
메인사진
1인가구를 다룬 기사를 보면, 1인가구의 삶은 건강하기 어렵고, 1인가구 그 자체가 취약계층이라는 관점이 전제된 ... / 반다
홍승은의 질문교차로
그 시절 너와 나는 사랑했을까
메인사진
그의 뚜렷한 세계는 종종 내 불확실한 세계와 충돌했다. 일찍부터 이혼하고 각자의 애인이 있었던 내 부모님의 관 ... / 홍승은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일다의 친구를 찾습니다"
메인사진
내가 일다를 좋아하는 이유는? 페미니스트들이 만드는 저널, 상업광고 없는 일다의 기사들을 후원해주세요! ... / 일다
최근 인기기사
일다소식
2017년 3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
[뉴스레터] 미녀가 왜 아직도 야수를?
[뉴스레터] “My Fair Home” 가사노동자
[뉴스레터] 그건 ‘연기’가 아니라 성폭
하늘을 나는 교실 2017년 봄학기 프로그램
[뉴스레터] 15년전 ‘월장’에서 #OO_내_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