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의 지멋대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엄마, 우린 서로를 잘 몰라요
아주의 <지멋대로> 이제야 탯줄을 뗍니다
<페미니스트 저널 일다> 아주
배너

※ 지구별에 사는 34년산 인간종족입니다. 지금은 그림을 그립니다. [작가 소개: 아주]

 

▶ 이제야 탯줄을 뗍니다.  ⓒ아주의 지멋대로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5/01 [14:27]  최종편집: ⓒ 일다
 
ㅇㅇ 17/05/02 [12:30] 수정 삭제  
  성인이 된 딸이 엄마와 탯줄을 떼는 그림이 너무 와닿고 멋집니다
아아 17/05/06 [20:14] 수정 삭제  
  외로웠던 마음 다독여주고 싶네요. 작가님 응원합니다!
kime 17/05/10 [23:34] 수정 삭제  
  안녕하세요 작가님, 스물 넷 지구인입니다.외로웠던 시간을 담담히 풀어내주셔서 감사합니다. 단단한 생각들에 위로받고 가요. 가족과 스스로와 오래오래 잘지내셨으면 좋겠어요. 응원할게요.
임모르텔 17/12/22 [06:57] 수정 삭제  
  ... 눈물이 ..!! 너무나 진솔한 글, 와닿습니다. 고생만하다 작고하신 엄마가 생각나네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주의 지멋대로 나름 빅뉴스
엄마와의 불행배틀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드라이버밖에 쓸 줄 모르는데 햇빛식품건조기를?
메인사진
. ... / 이민영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당갈”을 보니 운동하고 싶어지죠?
메인사진
. ... / 최하란
반다의 질병 관통기
질병과 장애는 구분되어야 할까?
메인사진
. ... / 반다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성 긍정주의’ 페미니즘에 날개를 달다
[뉴스레터] 나는 여성성기훼손(FGM) 피해자다
[뉴스레터] 성접대와 ‘권력형 성폭력’은 별개가 아니다
[뉴스레터] 미투, 타임즈업 운동…‘여성노동’ 이슈로 이어져
<일다>에서 2018년 함께할 독자위원을 모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