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의 지멋대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그러려고 태어났다
아주의 <지멋대로> 가계부
<페미니스트 저널 일다> 아주
배너

※ 지구별에 사는 34년산 인간종족입니다. 지금은 그림을 그립니다. [작가 소개: 아주]

 

▶ 가계부 ⓒ아주의 지멋대로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5/16 [09:58]  최종편집: ⓒ 일다
 
uwa225 17/05/16 [11:50] 수정 삭제  
  완전 멋지게 사시네요!!
웃는혜란 17/05/16 [15:59] 수정 삭제  
  지멋대로 살려고 태어났다!!!
미나 17/05/17 [19:41] 수정 삭제  
  읽는 것 만으로 기분이 좋아져요. 누군가의 멋진 삶의 궤적을 보며 힘을 얻습니다!
17/05/20 [01:50] 수정 삭제  
  고맙습니다. 이 세상 살아가는 것이 두렵고 무서워서 온종일 무기력하게 지내던 하루하루, 오늘 당신의 글을 읽고 조금씩 기운이 생겨납니다. 존경합니다.앞으로도 좋은 글 많이 써주세요.
민들레꼬나 17/05/22 [10:27] 수정 삭제  
  숙고하지 않은 채 지 멋대로 살다가. 여기 서른 여덟에 아이 둘의 한부모가 된 사람이 있다. 그러나, 아이들의 나머지 한부모는 아직도 성장 중이고, 나는 이 또한 내 멋대로 사는 길에 놓아두었다. 이렇게 여기 나도 내 멋대로 살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주의 지멋대로 머리 짧은 여자
조카데이
반다의 질병 관통기
시간 사용에 대한 자기결정권
메인사진
이따금 쓰던 시계부(時計簿)를 다시 써봤다. 매일 몇 시에 뭘 했는지 기록해 봤지만 새삼스러울 게 없다. 대체로의 ... / 반다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집의 정신성
메인사진
집에 대한 지향이 ‘편리’나 ‘효율성’, ‘아기자기’나 ‘예쁜’, ‘세련된’ 수준을 넘지 못한다면 얼마 가지 ... / 김혜련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손쉬운 셀프-마사지하기
메인사진
어느 봄날, 수련을 마친 후 휴식하고 있는 내게 한 선생님이 다가와 따뜻한 손으로 얼굴과 목을 마사지해주었다. ... / 최하란
초보여행자 헤이유의 세계여행
한밤중에 밖에 나가는 건 미친 짓이다
메인사진
사실 인도남자가 여자에게 청하는 악수는 성적 뉘앙스가 있다고 들었다. 나는 처음 보자마자 청하는 사람의 악수는 ... / 헤이유
두 여자와 두 냥이의 귀촌일기
당근이랑 다로랑
정은의 빨강그림판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일다의 친구를 찾습니다"
메인사진
내가 일다를 좋아하는 이유는? 페미니스트들이 만드는 저널, 상업광고 없는 일다의 기사들을 후원해주세요! ... / 일다
최근 인기기사
1.
2.
3.
4.
5.
6.
7.
8.
9.
10.
일다소식
[뉴스레터] 2000년대 중반 ‘여중생’들의
2017년 8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뉴스레터] 외모 품평이 인사를 대신하는
[뉴스레터] 성인비디오 업계 성폭력 피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