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 짧은 여자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닌 걸 아니라고 말해주세요
[머리 짧은 여자] 성소수자 혐오 사회에서 살아가기
<페미니스트 저널 일다> 조재
배너
▶ [내 옆의 아무개]   ⓒ머리 짧은 여자, 조재

 

자신이 친하게 지내왔던 친구가 커밍아웃했다며, 격앙된 목소리로 놀라움을 표하는 A. 그는 커밍아웃한 친구 OO의 실명을 거론하며 S에게 말했다. “너도 걔 알지? 그리고 걔 애인, 우리가 본적이 있었대!” 옆에서 듣던 S는 “너 그거 아웃팅이야”라며 지적했지만, A는 그게 중요한 게 아니라며 다시 말을 가로챘다.

 

평소 성소수자 이슈에 대해 별 관심이 없었던 A는 최근 교회를 다니기 시작하면서 목사님의 성소수자 혐오 발언이 불편하게 느껴졌다고 했다. 그의 말 때문이었을까. A의 친구 OO은 그 성소수자가 바로 본인이라며 커밍아웃을 했다고 한다. 하지만 A를 제외한 친구들은 OO이 이미 커밍아웃을 해서 진작부터 그의 성정체성을 알고 있었다. A는 본인이 가장 늦게 알았다며, 왜 이렇게 눈치가 없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글쎄… 눈치를 떠나서 나도 S에게는 커밍아웃했지만 A에게는 하지 않았다. 그러니 OO의 심정이 퍽 이해됐다. 게다가 나는 이날 대화를 하고 나서 더욱더 A에게는 커밍아웃을 하면 안 되겠다고 확신했다. 그토록 무심하게 지인을 아웃팅시키는 건, 자신의 주변에는 성소수자가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할 수 있는 행동이다. 하지만 성소수자는 어디에나 있다. A가 친구를 아웃팅시켰을 때, 그 이야기를 듣고 있던 나도 성소수자고 말이다.

 

교회 목사님의 성소수자 혐오 발언은 불편해하지만 친구의 성정체성을 다른 사람들에게 아웃팅시키는 것에는 전혀 문제를 느끼지 못한다면, 그를 어디까지 신뢰할 수 있을까. 누군가에게 신뢰만의 문제가 아니라 실존의 문제일 수도 있다.

 

일상의 걸림이 잦다. 누구나 자신을 100만큼 드러내며 살지는 않는다. 하지만 나는 나를 90정도는 드러낼 수 있는 관계 속에서 살고 싶다. 누군가 성소수자 혐오 발언을 할 때, 그건 아니라고 확실하게 짚어주는 관계 속에서 온전한 나로 살 힘을 얻을 수 있다. 벽장 속에서 평생 나올 일이 없을 거라고 장담했던 3년 전과 다르게, 내가 이렇게 글을 쓰고 성소수자 동아리 활동을 할 수 있게 된 건, 아닌 걸 아니라고 말해주는 관계가 있었기 때문이다. S와 또 다른 S들 덕분이다.

 

대선 이후 한 달간, 주변에서 동성애자 혐오 발언에 시달리며 내내 괴로웠다. 아니, 사실 공기처럼 떠다니는 혐오 발언 때문에 늘 괴롭다. 모 대학에서 ‘탈동성애’ 간증하는 강연이 버젓이 진행되어도, A 대위가 동성과 섹스를 했다는 이유로 감옥에 가도, 이제는 화조차 나지 않을 지경이다. 그저 괴롭다. 그들이 열심히 입에 올리는 성소수자는 얼굴을 모르는, 어느 날 어디서 뚝 떨어진 아무개가 아니다. 바로 옆에 앉아 있는 내 가족, 내 친구, 내 동료다. 부디 이 글을 읽는 당신이 ‘내가’ 온전하게 살 수 있도록 아닌 건 아니라고 말해줬으면 좋겠다.

 

▶ [당신 옆의 나]   ⓒ머리 짧은 여자, 조재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6/05 [13:51]  최종편집: ⓒ 일다
 
ㅇㅇ 17/06/07 [16:53] 수정 삭제  
  저는 항상 모르겠더라고요 그럴 때마다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서.. 당황스럽구 불편하고.. 상대방은 전혀 모르겠지요
hanagoyo111 17/06/16 [09:59] 수정 삭제  
  네 그럴게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주의 지멋대로 머리 짧은 여자
힘 쎈, 아주
블럭의 팝 페미니즘
오노 요코, ‘존 레논의 연인’을 넘어서
메인사진
“Woman Is The Nigger Of The World”(여자는 세상의 깜둥이)는 존 레논이 남긴 가장 파격적인 곡 중 하나로 사회 ... / 블럭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별채, 밀실과 광장이 함께 있는 집
메인사진
‘무엇으로도 대신할 수 없는 존재의 얼굴. 대신할 수 없는 존재의, 대신할 수 없는 삶의 방식. 대신할 수 없는 리 ... / 김혜련
반다의 질병 관통기
질병은 삶에 대한 배신이 아니다
메인사진
몸은 평소에 무리 없이 잘 지내다가도, 이렇게 한 번씩 블랙홀 같은 시간을 만든다. 해야 할 일이 쌓여 있고 마감 ... / 반다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십대를 위한 셀프 디펜스
메인사진
셀프 디펜스 수업 참가자들이 학교에서 이런 훈련을 받았으면 좋았겠다고 말하는 이유는 둘째, 실제로 성폭력을 경 ... / 최하란
초보여행자 헤이유의 세계여행
배낭여행을 하는 이유
메인사진
“너 유 좋아해?” 그가 “응”이라고 답한다. “왜?” “그녀는 특별하니까.” 두 사람은 마치 영화를 본 듯이 설 ... / 헤이유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일다의 친구를 찾습니다"
메인사진
내가 일다를 좋아하는 이유는? 페미니스트들이 만드는 저널, 상업광고 없는 일다의 기사들을 후원해주세요! ... / 일다
최근 인기기사
1.
2.
3.
4.
5.
6.
7.
8.
9.
10.
일다소식
[뉴스레터] 우리, 오늘부터 Non-삽입 섹스
2017년 7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뉴스레터] “예쁜이~ 왜 웃지 않아?” 알
[뉴스레터] 난 가부장제를 하나씩 보이콧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