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 짧은 여자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법은 다 지켜요”의 의미
[머리 짧은 여자] 내가 원두인지 원두가 나인지
<페미니스트 저널 일다> 조재
배너

지난 8월, 카페 극성수기에 해당하는 여름 시즌부터 일을 시작했다. 카페 오픈 전부터 밀려드는 손님에 허덕이는 하루하루. 비좁은 공간에서 커피 자판기가 된 것 마냥 커피를 내린다. 그것만으로도 충분히 고된데 나를 더 힘들게 하는 것은 틈틈이 해야 하는 매장관리다.

 

과일, 일회용품, 원두, 기타 재료, 소모품 등 물건을 부족하지 않게, 하지만 좁은 공간에 넘치지 않게 차곡차곡 채워 놓는다. 또 여러 과일을 자르고, 다듬고, 무게를 재고, 얼리고, 정리하는 것도 하루 일과다.

 

이 모든 것은 따로 정해진 시간에 하는 것이 아니라 손님이 없는 틈틈이 눈치껏 해내야하는 일이다. 이 카페에서 손님이 없는 시간이란 길어야 5분 남짓. 종일 엉덩이 붙일 틈 없이 일해도 매장관리가 수월하지 않다. 매장을 관리한다기보다는 내 앞에 널브러져 있는 것들을 해치우다보면 퇴근할 시간이 된다고 표현하는 게 더 정확하다.

 

처음엔 나의 무능함에 자책했다. 아무리 신경 쓰며 일해도 꼭 한 가지씩 문제가 생겼다. 재료가 부족하다든지, 곰팡이가 피는 경우도 있었다. 하여간 이걸 신경 쓰면 저게 문제를 일으키고, 저걸 신경 쓰면 요게 문제를 일으키는 식이었다.

 

나중에는 이 반복되는 상황이 정말 내가 문제라서 생기는 것일까 하는 의구심이 생겼다. 애초에 최소한의 인원으로는 최소한의 관리만 할 수 있는 환경이었다. 그러나 사장님은 최소한의 인원으로 최대한의 관리를 요구했다. 사람을 더 고용해야 마땅한 노동환경이지만 천오백 원, 이천 원 하는 커피를 박리다매로 팔아서 이윤을 남기려면 인건비를 줄여야 했다. 결국 사람을 갈아서 이윤을 남기는 셈이다.

 

▶ 내가 원두인지 원두가 나인지  ⓒ머리 짧은 여자, 조재

 

가장 큰 문제는 사장님이 현장 경험이 전혀 없는 관리자라는 사실이다. 카페 운영 시스템에 대해서, 직원의 업무에 대해서 거의 아는 게 없었다. 전에 일하던 직원이든, 다른 지점의 직원들이든 어떻게든 꾸역꾸역 매장을 굴러가게 만드니 그걸 당연하게 여겼다. 매장이 그만큼 굴러가는 건 직원들이 엉덩이 한 번 붙이지 못하고 일하기에 가능한 일이지만 그걸 알 턱이 없다. 그러니 만날 “할 만하지?” “여기만큼 좋은 조건도 없어”, “아직 부족해” 같은 말을 아무렇지 않게 웃으며 할 수 있는 것이겠지.

 

눈에 보이는 업무가 전부가 아니라는 걸, 그는 알고 있을까? 오죽하면 단골손님들이 “여기는 일이 많나 봐요. 직원들이 쉬는 걸 본적이 없네요” 라며 오히려 우리를 걱정해줄까.

 

면접 볼 때 사장님은 말했다. “우리는 법은 다 지켜요.” 근무 전, 순진하게도 나는 그 말을 얼마나 신뢰했던가. 하지만 나는 이제 그 말을 재해석한다. 여긴 법‘만’ 지킨다. 법에는 노동 강도가 이만큼일 때 일손이 이만큼 필요하다는 내용 같은 건 없으니까.

 

기계적으로 법 테두리를 따르는 그에게 직원들은 어떤 존재일까. 함께 일하는 동료까지는 아니더라도 우리를 매일 갈아치우는 원두보다는 나은 존재로 여기고 있기를 바랄뿐이다.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1/21 [10:42]  최종편집: ⓒ 일다
 
ㅇㅇ 17/11/21 [18:57] 수정 삭제  
  쥐어짜는 업무량.. 한국 노동시장의 특징이죠 독보적인 ㅠㅠ
긴스타킹 17/11/24 [19:21] 수정 삭제  
  저도 종종 가는 값싼 커피전문점이 있는데... 이거 보니까 커피 마시면서 일하는 분들을 유심히 보게 되었어요. 간단한 일일 줄 알았는데, 진짜 주문받고 음료 만들고 하는 것만이 아니라 이거저거 하시더라구요.. 한적한 카페면 몰라도 너무 힘들 것 같네요.
ㅇㅇ 17/11/26 [17:14] 수정 삭제  
  그나마 법 지킨다는 걸 다행으로 여겨야 하는 지. 한창 바쁜 카페 보면 직원분들 힘들어 보여요.ㅠ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주의 지멋대로 머리 짧은 여자
내 몸의 지분은 내가 가질게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운동이라는 목발이 필요하다
메인사진
. ... / 최하란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제대로 안 먹거나, 아무렇게나 먹거나
메인사진
. ... / 김혜련
반다의 질병 관통기
‘IMF 20년’ 해고된 여성들을 기억하며
메인사진
. ... / 반다
초보여행자 헤이유의 세계여행
정말 작은 나라에서 살고 있었구나
메인사진
. ... / 헤이유
두 여자와 두 냥이의 귀촌일기
당근이랑 다로랑
정은의 빨강그림판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가부장제에 희생된 천재 여성
[뉴스레터] 여성의 영역, 여성의 범주를
[뉴스레터] ‘IMF 20년’ 해고된 여성들을
[뉴스레터] 알바가 받을 수 있는 ‘존중’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