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의 빨강그림판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소풍]
<페미니스트 저널 일다> 정은
배너


가끔 엄마의 앨범을 뒤적인다.
많은 시간이 흐른 탓에 그 사진들은 묘한 기분을 불러일으킨다.

이건 엄마가 산에서 친구와 찍은 한 컷.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03/10/20 [00:58]  최종편집: ⓒ 일다
 
nina 03/10/20 [15:49] 수정 삭제  
 
소풍이란 그림 올리신 적 있는 거 같은데, 여행이었나요?
너무 느낌이 다르네요. 엄마의 사진이라니까 더 깊이 들여다보게 되요......
이렇게 어두운 느낌의 소풍은 처음 봐요.
inmylife 03/10/20 [17:51] 수정 삭제  
  엄마가 너무 보고 싶어지는데요..^^;
엄마의 앨범을 뒤적이면 늘 놀라죠~

엄마도 친구들이 있었네..
엄마도 이런 옷을 입고 놀러갔었구나..

'엄마'라는 명사속에 나의 엄마, 한 여성을 가둬놓고 있는 것 같네요.

엄마가 정말 정말 보고싶네요..

엄마생각나게 해준 정은님의 그림, 감사하네요..^^
채근담 03/10/25 [01:45] 수정 삭제  
 
옛날 사진이란 게 보이는 군요. 신기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나름 빅뉴스 아주의 지멋대로
함께 있다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드라이버밖에 쓸 줄 모르는데 햇빛식품건조기를?
메인사진
. ... / 이민영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당갈”을 보니 운동하고 싶어지죠?
메인사진
. ... / 최하란
반다의 질병 관통기
질병과 장애는 구분되어야 할까?
메인사진
. ... / 반다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성 긍정주의’ 페미니즘에 날개를 달다
[뉴스레터] 나는 여성성기훼손(FGM) 피해자다
[뉴스레터] 성접대와 ‘권력형 성폭력’은 별개가 아니다
[뉴스레터] 미투, 타임즈업 운동…‘여성노동’ 이슈로 이어져
<일다>에서 2018년 함께할 독자위원을 모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