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다의 방 > 창작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도 밖으로 밀려나는 사람들
[머리 짧은 여자] 아파트가 들어서는 자리
<페미니스트 저널 일다> 조재
배너
▶ 지도 밖으로 밀려나는 사람들   ⓒ일다 (머리 짧은 여자, 조재)

 

차량 통행량이 많지 않은 4차선 도로. 이 도로를 기준으로 A동과 B동이 나뉜다. A동과 B동엔 2-3층짜리 고만고만한 다세대 주택들이 촘촘히 자리 잡고 있다. 나는 4차선 도로 끝 B동의 다세대 주택에서 13년째 살고 있다.

 

마냥 변하지 않을 것 같던 이 동네엔 몇 년 사이 여러 변화가 있었다. 2차선 도로가 4차선이 되고, 인접한 개천에 아치형 장식물이 달린 다리도 새로 지어졌다. 그게 벌써 5년 전 일이다. 지금은 재개발 구역으로 지정된 A동이 재개발을 하네 마네로 설전을 벌이고 있는 상태다. “재개발 우리는 죽어도 반대한다.” 이런 내용의 현수막이 집집마다 걸려있다. 보상 금액이 20년 전 물가라던가.

 

5년 전, 도로가 확장되면서 도로 주변 건물 몇 채가 헐렸다. 그 중엔 30년 넘게 떡볶이를 팔던 할머니의 분식집도 포함되어 있었다. 500원, 1000원에 떡볶이를 마구 퍼주기로 유명했던 분식집이었다. 건물이 철거되면서 다른 곳으로 터를 옮길까 했지만 비싼 임대료를 감당할 수 없어 할머니는 장사를 그만두게 됐다. 소식을 접한 (할머니 떡볶이를 먹고 자란)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모금을 시작했고, 다행히 바로 옆 조그마한 건물에 새로 가게를 열 수 있었다.

 

가게는 B동. 할머니가 사는 집은 A동. A동의 재개발 소식을 듣고 할머니 생각이 난 건 어쩌면 당연한 일이었다. 20년 전 물가로 보상을 해주거나 말거나, 어차피 세입자 입장에서 재개발은 반가운 소식이 아니다. 낙후된 지역이긴 해도 평지에 버스도 많이 다니고 시내도 가까워 살만한 동네였다. 같은 세를 내고 살기 위해선 지금보다 더 후미진 지역으로 이사 가야 할 게 뻔하다. 아니면 더 많은 세를 지불하고 비슷한 조건의 거주지를 찾거나. 재개발을 반기는 사람들은 당장의 재개발이 자신의 삶에 큰 영향을 주지 않거나 더 보탬이 되는 금전적 여유가 있는 사람들일테다.

 

날마다 길을 지나며 A동 현수막 내용을 꼼꼼히 읽고 있다. 남일 같지 않다. 땅따먹기 하듯 야금야금 재개발 구역이 넓어지고 있다. A동에 아파트가 들어서면 다음으로 B동이 재개발 대상이 될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든다. 지금 사는 집주인의 배려 덕분에 13년간 같은 월세를 내며 살아왔다. 이 금액으로 비슷한 조건의 집을 구할 수 있을지 생각하면 앞이 캄캄하다. 어차피 아파트가 들어선다 한들 입주는 우리 집 형편엔 꿈도 못 꿀 일이다. 목이 좋은 땅엔 아파트가 들어서고, 그 땅에 살던 원주민들은 자꾸만 지도 밖으로 밀려난다.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3/01 [10:20]  최종편집: ⓒ 일다
 
사과 18/03/01 [14:09] 수정 삭제  
  떡볶이 할머니의 새 가게 얘기는 참 아름답네요. 요즘 그런 정을 느끼기가 어려워서인지 좀 놀랐습니다. 돈 놓고 돈 먹기로 사는 세상이 야속해요..
ㅇㅇ 18/03/02 [09:34] 수정 삭제  
  남얘기가 아니네요 ㅠ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주의 지멋대로 나름 빅뉴스
하루하루 살아낼 잔근육 기르기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바라는 삶을 살아내는 힘”
메인사진
. ... / 이민영
여자가 쓰는 집과 밥 이야기
일상으로 들어온 ‘나의 페미니즘’
메인사진
. ... / 김혜련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성폭력 자기 방어 가이드
메인사진
. ... / 최하란
반다의 질병 관통기
질병과 장애는 구분되어야 할까?
메인사진
. ... / 반다
두 여자와 두 냥이의 귀촌일기
당근이랑 다로랑
정은의 빨강그림판
독자들의 영상 메시지
메인사진
일다소식
2018년 4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강간공화국을 뒷받침해 온 법, ‘무고죄’
[뉴스레터] 다문화를 ‘소비’할뿐 인종주의는 깨지 않잖아요
[뉴스레터] 성차별 방송광고에 ‘댓글 뭇매’로는 족하지 않다
<페미니스트 엄마와 초딩 아들의 성적 대화>가 출간됐습니다!
2018년 3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미투” “위드유” 우리는 어디든 존재한다
[뉴스레터] 미투운동, 이제는 돌아갈 수 없는 사회적 흐름!
[뉴스레터] 임신중단과 ‘낙태죄’에 관한 Q&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