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다의 방 > 창작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하루하루 살아낼 잔근육 기르기
<아주의 지멋대로> 썩 괜찮은 기억
<페미니스트 저널 일다> 아주
광고

※ 지구별에 사는 인간종족입니다. 글을 그리고 그림을 씁니다. [작가 소개: 아주]

 

▶ 잔근육 길러내기  ⓒ일다 (아주의 지멋대로)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4/18 [16:55]  최종편집: ⓒ 일다
 
18/04/18 [18:28] 수정 삭제  
  아주님의 지난 시절도, 지금 공간이 어루 만져지는 듯이 따뜻하게 읽었습니다 오전열시퇴근 대목에서 숨통이 확 트이기도 했어요~ ^^ 고단할 그 퇴근길의 화사한 오전을 저도 어렴풋이 간직하고 있거든요. 작업 기운내시기를 바라요. 연재 잘 볼게요~
달빛 18/04/18 [20:21] 수정 삭제  
  손글씨의 온기때문일까요... 한글자한글자 가슴에 닿네요. 연재된 글과 그림 늘 애독해요...
이런 글과 그림만으로도 먹고 살 수 있는 세상이 되길 간절히 바래요. 내면의 그림들...무의식의 그림들도 가슴으로 전달되는 것 같아 늘 위로 받아요. 감사합니다. 저 또한 오늘 하루도 살아낼 잔근육을 키우기 위해 이렇게 자판을 두드립니다.
우앙 18/04/19 [12:52] 수정 삭제  
  울어져버렸다
. 18/04/19 [12:52] 수정 삭제  
  응원해요 썩 괜찮은 날들을
ㅇㅇ 18/04/19 [19:00] 수정 삭제  
  정말 잘 읽었습니다..
18/04/21 [14:51] 수정 삭제  
  썩 불행하진 않았어! 공감이 많이 가는 글이라 몇 번을 읽었어요
관재 18/04/22 [08:42] 수정 삭제  
  꼭 사각사각 플레이스에서 이 그림들을 다시 볼 수 있었으면 합니다 ㅎㅎㅎ
B 18/04/23 [11:10] 수정 삭제  
  버스에서 읽다 울컥했어요. 내 얘기 같아서. 마음으로 항상 응원할게요
산길 18/04/30 [11:56] 수정 삭제  
  응원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임소희의 요가툰
그날의 요가
썸네일 이미지
. ... / 임소희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플러그를 뽑을 때 변해야 하는 것들
썸네일 이미지
. ... / 이민영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셀프 디펜스와 ‘알아차림’
썸네일 이미지
. ... / 최하란
일다 후원 캠페인
"일다의 친구를 찾습니다"
썸네일 이미지
. ... / 일다
퀴어 페미니스트들이 만드는 반짝이는 무도회에 오세요 / 박주연
억압의 벽들을 넘어 ‘회복하는 몸’의 이야기, 월:담 / 리조, 유닐
그날의 요가 / 임소희
“친구랑 가족되기” 우리 이야기는 이미 시작되었다 / 백희원
이 여성들이 미술계를 향해 던지는 질문 / 이충열
나의 직업은 ‘장애인 동료상담사’입니다 / 공존
‘혐한’ 일본 사회에 고함: 한국은 적인가! / 우츠미 아이코
꿈꾸던 나, 꿈꾸던 가족이 현실이 되는 공간, ‘볼’ / 박주연
혼인·혈연 아닌 ‘사회적 가족’의 파트너십 인정하라 / 박주연
우리가 페미니스트 정당을 만들려 하는 이유 / 이풍현
일다소식
[뉴스레터] 페미니스트 ACTion! 페미당과 보스턴피플 이야기
[뉴스레터] 혼인·혈연 아닌 ‘사회적 가족’의 파트너십 인정하라
[뉴스레터] 과학기술대학 페미니스트들이 모인 이유
2019년 10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내용입니다!
[뉴스레터] ‘아이들 좋아하는 외국인 여성’이 ‘신뢰받는 교사’가 되기까
[뉴스레터] ‘메갈 세대’ 페미니스트들이 여성학을 만났을 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