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름 빅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차를 마시는 시간 I
[나름 빅뉴스] 우연씨와 우연한 원룸 스테이
<페미니스트 저널 일다> 기묘나
배너

※ 기묘나 작가: 친구와 수다 떨듯 그림을 그립니다. 부산에 살고 있는 초보 만화가입니다. <내 방구같은 만화>, <즐거운 산책> 등을 쓰고 그렸습니다.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4/25 [21:03]  최종편집: ⓒ 일다
 
쪼롱이 18/04/25 [22:05] 수정 삭제  
  영화 패터슨이 떠오르는 화였습니다. 참 좋습니다.
full 18/04/26 [15:19] 수정 삭제  
  섬세한 표현이 마음에 드네요. 시간 들여서 보게 되는 만화는 또 오랜만이에요.
박하 18/04/27 [01:10] 수정 삭제  
  왠지 위로받고 갑니다
양양 18/04/29 [23:33] 수정 삭제  
  좋은 친구들이네요. 우연씨도 문도사님도 두두도 고양이도. 혼자 굴 파고 있었는데, 이 만화를 보니 나가서 친구들을 만나고 싶어졌어요.
구름 18/04/30 [15:22] 수정 삭제  
  한 장면 한 장면 같이 머물다보니 몸도 마음도 따스해졌어요^^
설탕 18/05/05 [16:54] 수정 삭제  
  아 이렇게 볼 수 있어서 너무나 좋아요. 따뜻해지는 마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비혼여성의 시골생활
너무 애쓰지도, 매이지도 않고 ‘한량’처럼…
메인사진
.... / 정상순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세상의 모든 아마추어 출점기
메인사진
. ... / 이민영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안전한 해외여행을 위한 가이드라인
메인사진
. ... / 최하란

독자들의 화력 지원 영상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모델을 착취한 사진, 정말 예술 맞아요?
[뉴스레터] ‘인터섹스’로서 느끼는 내 존재의 무게
2018년 8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베를린에서 ‘트랜스 여성 난민’으로 산다는 것
[뉴스레터] ‘생각많은 둘째언니’ 장혜영을 만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