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의 지멋대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그녀들의 사정
<아주의 지멋대로> 선자씨의 비밀
<페미니스트 저널 일다> 아주
배너

※ 지구별에 사는 인간종족입니다. 글을 그리고 그림을 씁니다. [작가 소개: 아주]

 

▶ 그녀들의 사정 ⓒ일다 (아주의 지멋대로)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6/14 [09:09]  최종편집: ⓒ 일다
 
ㅇㅇ 18/06/14 [11:12] 수정 삭제  
  선택권이 제한된 시절이라 더욱 슬픈 이야기. 가족은 서로 함부로 대해도 되는 관계가 아니다. 모두 여러 단점을 가지고 있지만 관계가 좋을 때는 그것이 드러나지 않는 법이다. 나는 갈등을 어떻게 해결하는가. 상대방은 어떤가. 신중하고 차분히 객관적으로 생각해 보면 보이겠지만 어차피 인생은 실수투성이다.
슬픈 18/06/14 [15:08] 수정 삭제  
  ㅠㅠ
얀새 18/06/19 [08:22] 수정 삭제  
  너무 먹먹하다...
들레 18/06/25 [13:24] 수정 삭제  
  읽고 그냥 지나갈 수가 없네요. 이혼을 결단하신 어머니가 결국 잘하신 일인데, 힘들었을 모두들이 조금 그려지는듯해서 마음이 아픕니다. 아주님도, 어머니도, 오빠도, 미정아줌마도.. 아빠는 잘 모르겠지만. 너무나 힘들었을 마음들이 조금은 느껴져서 마음이 아팠습니다. 그래도 어머니가 살아계시고, 이런 이야기를 이제라도 어머니와 나눌 수 있어서, 그래도 다행이네요. 글과 그림 늘 잘 보고 있습니다. ^^
룰루 18/07/16 [12:06] 수정 삭제  
  솔직한 얘기 감사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주의 지멋대로 나름 빅뉴스
지키고 싶은 것이 있습니다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셀프 디펜스, 모의연습이 중요하다
메인사진
. ... / 최하란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방사능, 눈에 보이지 않는 위험을 측정하다
메인사진
. ... / 이민영

독자들의 화력 지원 영상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생각많은 둘째언니’ 장혜영을 만나다
[뉴스레터] 성매매 시장처럼 산업이 된 ‘사이버성폭력’
[뉴스레터] 안희정 성폭력 재판에서 ‘진짜’ 주목해야 하는 것은?
2018년 7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해외입양인 여성들의 칼럼 연재가 시작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