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의 지멋대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나와 마주하기
<아주의 지멋대로> 넘어진 다음
<페미니스트 저널 일다> 아주
배너

※ 지구별에 사는 인간종족입니다. 글을 그리고 그림을 씁니다. [작가 소개: 아주]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6/28 [12:20]  최종편집: ⓒ 일다
 
상상 18/06/28 [22:56] 수정 삭제  
  이번 그림 너무 마음에 드네요. 작가님 응원해요!
들레 18/06/29 [13:23] 수정 삭제  
  여기 '좋아요' 누르기가 없어요 ㅎㅎ. 너무 아쉽네요. 그래도 마지막 네 작품 기대할게요~!!
flour 18/06/29 [14:55] 수정 삭제  
  흰 도화지 앞에 앉는 용기에 박수를 보냅니다. 짝짝~
유리애 18/07/02 [18:00] 수정 삭제  
  아주님// 앞으로 남은 4편의 연재가 끝이 아니라 저 같은 독자들을 만나는 시작이라고 믿어요. 글과 그림 올려주셔서 감사해요. 이제 걸음마 떼셨으니, 온갖 우주를 경험하며 힘차게 전진하시길!
18/07/03 [20:46] 수정 삭제  
  늘 솔직한 글과 그림 보여주셔서 어찌나 감사한지 몰라요. 어쩌면 정말 사소하고 남들이 보면 쪼잔하다고 생각할까봐 삼키고 마는 나의 생각을 보는 것도 같았어요. 그래서 그동안 공감을 통해 위안을 많이 받았어요. 앞으로 못 본다고 생각하니 아쉽고 벌써부터 갈증이 나네요... 만약에 책을 내시면 일단 소장하고 다음 작품을 기다릴게요! 어디가 됐든 쭉 글과 그림 그려주세요~
살구 18/07/05 [10:34] 수정 삭제  
  챙겨읽는 작가님 글이었어요 네 번밖에 안남았다니 아쉬워요 이번글도 너무 좋아서 또 읽어볼거예요 가슴에 새길수 있게,
18/07/27 [00:18] 수정 삭제  
  최근 글 읽고 좋아서 역주행?중인데 곧 연재가 끝난다니 아쉽네요 나 그대로 괜찮아~ 라는 용기를 주는 글이라 읽는 내내 마음이 편안했어요
지화자 18/08/11 [23:49] 수정 삭제  
  멋쪄요! 손글씨 일기가, 노인들을 위한 큰글자 책처럼 보기가 쉬워 반갑게 다가와요 지멋대로라시며, 지멋대로가 아닌듯도, 또 그 자체로 지멋대로 인듯도 싶은 상냥함이 따뜻하고 인상적이고 고마운 마음이 들어요 그리고 생각해봅니다 지멋대로 시니까, 지멋대로 연재가 끝나도 상관없이, 더하고 싶으시면 더하시면 좋겠다하고, 지멋대로 생각이 드네요ㅎ 고마워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비혼여성의 시골생활
농촌의 독거여성노인들이 이제 내 동지야
메인사진
.... / 정상순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만만찮은 도시에서의 생태건축
메인사진
. ... / 이민영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만67세 호주 할머니와 달리기
메인사진
. ... / 최하란

독자들의 화력 지원 영상
메인사진
일다소식
[뉴스레터] 한국은 ‘아동.청소년 성착취’에 왜 이리 무방비한가?
2018년 10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모임이 열렸습니다.
[뉴스레터] 전국 페미니스트 농민 지도를 만들고 싶어요
[뉴스레터] 만67세 호주 할머니와 달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