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다의 방 > 창작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키고 싶은 것이 있습니다
<아주의 지멋대로> 미안해 묻어놔서, 이제 그만 꺼내줄게
<페미니스트 저널 일다> 아주
광고

※ 지구별에 사는 인간종족입니다. 글을 그리고 그림을 씁니다. [작가 소개: 아주]

 

▶ 미안해 묻어놔서, 이제 그만 꺼내줄게  ⓒ일다 (아주의 지멋대로)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8/22 [11:33]  최종편집: ⓒ 일다
 
마이너리티 18/08/22 [12:50] 수정 삭제  
  숨죽이며 읽었습니다. 또다른 어디에서 계속 작가님의 작업을 볼 수 있기를 바랍니다.
Yogurt 18/08/22 [23:27] 수정 삭제  
  책에 엄마 얘기는 실리지 않는 건가요? 어떤 선택이든 지지합니다. 이야기 나눠주셔서 고마워요~
6 18/08/23 [10:08] 수정 삭제  
  책 꼭 살게요. 잘 읽었어요.
9 18/08/26 [20:14] 수정 삭제  
  책 꼭 읽도록 하겠습니다. 잘 읽었습니다. 응원할게요
일상 18/08/26 [21:01] 수정 삭제  
  저도.. 숨을 잠시 멈추듯 정신없이 읽어내려갔네요.. 먹먹해집니다.. 책 기다리고있겠습니다~
토니 18/08/30 [02:20] 수정 삭제  
  아주님, 그동안 얘기 들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제 삶이 어둡고 힘들 때, 어딘가에서 이런 아픔을 비슷하게 알고 겪는 사람들이 있다는 걸 떠올리면 왠지 조금은 힘이 났어요. 저 역시 아주님처럼 이 아픔을 주변과 나누어서 작은 위로를 공유하고 싶어요. 많은 걸 가르쳐주어서 감사해요.
정전기 18/08/31 [15:26] 수정 삭제  
  아주님 출간소식 기다리겠습니다. 건강잘챙기시고 마음도 잘 챙기시고 항상 응원할께요!! 그동안 근사한 그림과 꺼내기 쉽지않았을 이야기들 너무 감사합니다.
봄물 18/09/01 [09:54] 수정 삭제  
  저도 꼭 책을 구입하겠습니다 힘내세요!
보니 18/09/01 [22:25] 수정 삭제  
  아주님 그동안 올려주신 글 잘 읽었어요. 의견을 남기는 건 처음이네요. 늘 눈팅만하다 오늘은 왠지 마지막을 축하해드려야될 것 같았어요. 정말.. 잘.. 읽었어요. 이번에 굉장히 오랜만에 책을 사러 서점에 갈 것 같아요^^
얀새 18/09/03 [06:52] 수정 삭제  
  잘 읽었습니다. 응원할게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임소희의 요가툰
학생의 유형
썸네일 이미지
. ... / 임소희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플러그를 뽑을 때 변해야 하는 것들
썸네일 이미지
. ... / 이민영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셀프 디펜스와 ‘알아차림’
썸네일 이미지
. ... / 최하란
일다 후원 캠페인
"일다의 친구를 찾습니다"
썸네일 이미지
. ... / 일다
“친구랑 가족되기” 우리 이야기는 이미 시작되었다 / 백희원
‘난임부부’ 지원책에서 여성 건강권은 고려되고 있나? / 박주연
꿈꾸던 나, 꿈꾸던 가족이 현실이 되는 공간, ‘볼’ / 박주연
“한국식 업무 습관을 못 버려서 번아웃됐죠” / 채혜원
혼인·혈연 아닌 ‘사회적 가족’의 파트너십 인정하라 / 박주연
우리가 페미니스트 정당을 만들려 하는 이유 / 이풍현
나의 직업은 ‘장애인 동료상담사’입니다 / 공존
어린이집 ‘대체교사’의 존재를 아시나요? / 희정
‘아이들 좋아하는 외국인 여성’에서 ‘신뢰받는 교사’로 / 하리타
셀프 디펜스와 ‘알아차림’ / 최하란
일다소식
[뉴스레터] 페미니스트 ACTion! 페미당과 보스턴피플 이야기
[뉴스레터] 혼인·혈연 아닌 ‘사회적 가족’의 파트너십 인정하라
[뉴스레터] 과학기술대학 페미니스트들이 모인 이유
2019년 10월 <일다> 독자위원회 모니터링 내용입니다!
[뉴스레터] ‘아이들 좋아하는 외국인 여성’이 ‘신뢰받는 교사’가 되기까
[뉴스레터] ‘메갈 세대’ 페미니스트들이 여성학을 만났을 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