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소희의 요가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거북이 요가
임소희의 요가툰 24화
<페미니스트 저널 일다> 임소희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1/28 [10:15]  최종편집: ⓒ 일다
 
몽글이 19/11/28 [17:46] 수정 삭제  
  요가 슬럼프라니.. 열심히 뛰는 토끼를 바라보는 게으른 거북이 심정에 이입하며 봤어요~ 넘 재밌는 요가툰. ㅎㅎ
랄라라 19/11/28 [18:03] 수정 삭제  
  맘에 쏙쏙 남는 이야기들입니다.~^^즐겁게 잘봤습다♡♡♡
굼벵이 19/11/28 [19:46] 수정 삭제  
  거북이보다 느려요... 이번 생에 안될거 같은 아사나가 차고도 넘치지만... 웬걸? 오마니아바지가 물려주신 유전자 덕에 먹고 들어가는 아사나도 분명 하나씩은 있다는 사아실!!!
엉엉 19/11/29 [12:05] 수정 삭제  
  디집어우는 거북이 넘 귀여워잉~
개미 19/11/29 [15:00] 수정 삭제  
  공감.공감..
거북이2 19/11/29 [22:57] 수정 삭제  
  어쩌면 이렇게 공감 투성이인가요ㅜㅜ 맞아요! 요가해도 느는것같지않고 잠시라도 쉬면 되던것도안되고...하지만 놀랍게도 그런슬럼프극복책으로 신상 요가바지가 정말 도움되더라고요.안되던자세 되는것보다 더 효과가 오래가요 ㅋㅋㅋ 이번생에 요가잘하는사람은 안되겠지만 맵이다르다면....다시 열심히해보려고요. 감동적인 이야기들 정말 감사해요. 늘 설레며 기다리고 찾아보고 다시 보고 하고있어요.
거북이2 19/11/29 [22:58] 수정 삭제  
  그리고 어머니도 요가동참하게되신거 정말 축하드려요ㅜㅜ저도 계속 가족들에게 전도하고있는데 잘 안들어서 속상..ㅜㅜ
저도 거북이 19/12/01 [22:26] 수정 삭제  
  공감 공감 하면서 보고 또 봅니다.
남과 비교하는 건 정말 쓸데 없는 일이에요 ㅎㅎ 다른 운동에는 다 있는 실력대결이나 대회가 요가에는 없잖아요?
신상 요가바지는 동기부여가 되지요~ 넘 재미있는 요가툰입니다 ^.^
쿠키 19/12/02 [11:37] 수정 삭제  
  거북이와 토끼의 맵 잘 봤어요. 참 유쾌한 만화네요.
ㅇㅇ 19/12/04 [15:31] 수정 삭제  
  거북이엄마 응원합니다~ 허리 낫길 바래요!
노을 19/12/06 [13:31] 수정 삭제  
  요가 슬럼프... 저도 요즘...
써니 19/12/11 [01:31] 수정 삭제  
  끝날거같지않은 이통증?잠시 잊어보며 잼나게 봤습니다ㆍ저에게 내려지는 보상에 큰 기대 걸어보려구요ㆍㅋㅋ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임소희의 요가툰
엄마의 요가
썸네일 이미지
, ... / 임소희
도시에서 자급자족 실험기
전력이 필요 없는 정수기를 직접 만들다!
썸네일 이미지
. ... / 이민영
최하란의 No Woman No Cry
‘발달장애인과 함께’ 살아가기 위한 노력
썸네일 이미지
. ... / 최하란
일다 후원 캠페인
"일다의 친구를 찾습니다"
썸네일 이미지
. ... / 일다
‘세계 최연소’ 총리 탄생…핀란드 여성 정치인의 힘 / 박강성주
‘여자라서’ 고만큼밖에 못 받는대요 / 안미선
피해자, 활동가, 연구자 입 모아 ‘문희상 안 폐기하라’ / 박주연
전력이 필요 없는 정수기를 직접 만들다! / 이민영
“탈의 시위는 우리가 마지막이길 바랐는데…” / 나랑
‘발달장애인과 함께’ 살아가기 위한 노력 / 최하란
페미사이드…동생의 죽음 앞에 ‘언니가 깨어나고 있다’ / 윤일희
미국 달러가 지배한 이태원, 그곳을 살아낸 여성들 / 박주연
“잊지마, 내 목소리” / 박주연
젠더 주류화에서 혼인 평등으로…대만 ‘동성결혼법’ / 후쿠나가 겐야
일다소식
[뉴스레터] ‘여자라서’ 고만큼밖에 못 받는대요
[뉴스테러] 동일방직 노동자들과 톨게이트 요금수납원들의 만남
[뉴스레터] 디지털 성범죄 해결을 위해 “각국이 새 형법 만들고 있다”
[뉴스레터] 이 여성들이 미술계를 향해 던지는 질문
[뉴스레터] 페미니스트 ACTion! 페미당과 보스턴피플 이야기
[뉴스레터] 혼인·혈연 아닌 ‘사회적 가족’의 파트너십 인정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