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신] 대기업 입사지원시 ‘가족정보’ 물어

시민사회단체와 노회찬 의원, 모니터링 결과발표

| 기사입력 2005/05/23 [18:23]

[단신] 대기업 입사지원시 ‘가족정보’ 물어

시민사회단체와 노회찬 의원, 모니터링 결과발표

| 입력 : 2005/05/23 [18:23]
민주노동당 노회찬 의원과 목적별신분등록법제정을위한공동행동(48개 시민사회단체 참여, 이하 공동행동)은 24일 화요일 오전 10시 국회 기자실에서 ‘30대 대기업 입사지원 시 가족정보 수집에 관한 모니터링 결과 발표’ 기자회견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지난 2일부터 17일까지 진행된 모니터링 결과에 따르면, 조사대상 대기업들 대부분 계열사 자체 입사지원서 양식에서 구직자의 결혼여부, 가족 개개인의 주민등록번호를 적게 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 서류전형 시 주민등록등본이나 호적등본을 요구하는 경우도 있다고 공동행동 측은 밝혔다.

노회찬 의원과 공동행동은 30대 대기업 계열사의 가족정보 수집 현황을 수치와 항목별로 분석한 모니터링 결과를 바탕으로, 무분별하게 가족정보를 수집하는 주요 기업에 ‘질의서’를 발송해 관행을 근절할 것을 촉구할 예정이다. 또 앞으로 학교 등 공공기관의 가족정보 수집 실태와 관리 현황에 대한 모니터링 사업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더불어 현재 국회 계류 중인 개인정보보호법의 빠른 제정과, 고용관계에서 사용자의 노동자 개인정보 보호 의무를 명시하는 근로기준법 개정안 등을 마련하고, 아울러 가족의 개인정보 유출과 프라이버시권 침해, 결혼여부와 가족형태에 따른 사회적 편견을 조장하는 기존 호적제도를 대체할 ‘목적별 신분등록제’ 도입 법안을 빠르면 오는 6월 국회에 제출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노동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