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성폭력 제보 및 상담, 국번없이 1331

인권위 “체육계에만 맡겨둘 수 없어”

| 기사입력 2008/04/07 [16:01]

스포츠 성폭력 제보 및 상담, 국번없이 1331

인권위 “체육계에만 맡겨둘 수 없어”

| 입력 : 2008/04/07 [16:01]
스포츠 분야의 폭력과 성폭력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국가인권위원회(이하 인권위)는 오늘(7일)부터 특별 인권상담 및 제보를 접수한다고 밝혔다.

인권위가 이 같은 결정을 하게 된 배경은 우리 사회의 스포츠 분야 폭력, 성폭력 사례가 매우 광범위하고 심각함에도 불구하고, 스포츠 계가 이를 개선할만한 자정능력이 없기 때문이다.

인권위 측은 “스포츠 분야의 폐쇄적 집단문화, 성폭력 사건의 일반적 특징, 운동 외에는 다른 진로가 봉쇄된 체육계의 구조” 등으로 인해 피해자들이 문제해결에 나서지 못하고 있으며, 가해자들은 처벌조차 받지 않은 채 선수들을 지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선수들을 보호하기 위해 개설한 대한여자농구연맹의 핫라인이나 대한체육회의 선수보호위원회 등도 “유명무실하게 운영”하고 있는 실태가 드러나, 스포츠 분야 인권 침해의 상담과 접수, 나아가 실질적인 조사 및 구제 업무를 “체육계에만 맡겨두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따라서 인권위는 7일부터 인권상담전화 1331을 운영, 스포츠 분야 인권침해를 경험한 피해자나 이를 알고 있는 사람은 누구든지 제보를 할 수 있다고 공지했다. 특히 피해자가 조사에 동의하는 사례가 접수되면 직권조사 권한 등을 통해 신속하게 조사에 착수할 계획이다.

접수자와 피해자에 대해 “프라이버시와 신분 보장”을 철저히 하고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으며, 5월부터는 전국 시도 체육회 별 학생선수, 학부모, 지도자 대상 인권교육도 시행할 예정이라고 한다. 이미 인권위는 스포츠 성폭력 전담대책팀을 꾸려, 피해 사례에 대한 기초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전화상담은 국번 없이 1331이며,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한다. 국가인권위원회 홈페이지(humanrights.go.kr)와 이메일(hoso@humanrights.go.kr), 팩스(02-2125-9812)를 통해서도 제보 및 상담을 청할 수 있으며 직접 방문도 가능하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