혐오와 차별 지속하는 기업 제품은 보이콧하겠다

일본에서 진행 중인 ‘DHC에게 차별을 금지시키는 캠페인’

가와나 마리 | 기사입력 2022/06/22 [20:30]

혐오와 차별 지속하는 기업 제품은 보이콧하겠다

일본에서 진행 중인 ‘DHC에게 차별을 금지시키는 캠페인’

가와나 마리 | 입력 : 2022/06/22 [20:30]

잇따른 ‘혐한’ 사태를 불러오고 있는 기업 DHC에 대해, 일본에서 제품 불매운동을 통한 보이콧 캠페인이 전개되고 있다.

 

소수민족 차별, ‘혐한’ 드러낸 <뉴스 여자> 방송 사태

 

지금으로부터 5년 전인 2017년 1월 2일과 9일, 도쿄메트로폴리탄텔레비전(도쿄MX)의 버라이어티 쇼 <뉴스 여자>에서 오키나와 다카에의 미군 비행장 건설 강행을 반대하는 시민들에 대해 ‘테러리스트’ ‘무법지대’ ‘일당을 받는다’ 등의 왜곡된 방송을 내보내 크게 문제가 되었다.

 

문제의 방송에는 미군 헬리패드 건설 반대운동에 대한 허위 정보뿐 아니라 여러 차별과 혐오가 혼재되어 있었다. 하나는 소수민족인 오키나와에 대한 뿌리 깊은 차별의식(기동대원이 ‘토인’이라는 발언을 함)이고, 또 하나는 ‘한국인과 중국인도 포함되어 있어서 문제’라는 식으로 타민족에 대한 배제와 혐오를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이다.

 

특히 미군기지 반대운동의 배후(검은 그림자라고 표현함)로 노리코에네트(넘어서는 네트워크라는 뜻) 공동대표이자 한국인(재일조선인 3세) 신숙옥 씨를 지명하면서 비방하는 등 ‘혐한’ 감정을 부추겼다.

 

▲ <뉴스 여자> 왜곡 보도에 항의하며, 2017년 1월 27일 ‘도쿄MX에 의한 오키나와 혐오 방송에 관한 도쿄·오키나와 합동기자회견’이 열렸다. 도쿄에 있는 중의원의원회관에서 발언하는 재일조선인 3세 신숙옥 씨(노리코에네트 공동대표) 모습. (페민 제공)

 

이 프로그램을 제작한 DHC텔레비전은 화장품과 영양제 등을 제조·판매하는 기업 DHC의 자회사이다. <뉴스 여자> 사태와 관련해 신숙옥 씨는 허위 방송이자 명예훼손이라며 프로그램 제작업체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고, 1심에 이어 최근 2심에서도 법원은 DHC텔레비전 측에 위자료 550만엔 및 홈페이지에 사죄문을 게시하라고 판결했다.

 

사실 DHC 기업의 차별과 배제주의가 문제가 된 것은 한두 건이 아니다. 더이상 차별을 용납해선 안 된다고, 일본의 시민사회가 항의하고 있다. 시민운동단체 ‘DHC에게 차별을 금지시키는 캠페인’에서는 만화를 활용해 DHC 상품 불매를 독려하고 있다. 캠페인을 주창한 가와나 마리(川名真里) 씨의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편집자 주]

 

차별의 무서운 점은 주변에서 보고도 못 본 척하는 일

 

지상파 방송인 <뉴스 여자> 프로그램이 방영된 지 5년 이상 지났습니다. 하지만, DHC텔레비전은 아직도 ‘방송은 진실’이라며 강력하게 주장하고 있습니다.

 

심지어 2020년 가을에는 DHC의 요시다 요시아키 회장(DHC텔레비전 회장 겸임)이 자시 홈페이지에 재일한국인을 차별하는 글을 게시해 큰 사회 문제가 되었습니다. (경쟁사인 산토리와 비교하며, 산토리 광고에 나오는 연예인은 거의 ‘한국계 일본인’이라면서 조선인을 비하하는 표현과 함께, DHC는 ‘순수한’ 일본기업이라고 씀. 요시다 회장은 2016년에도 자사 홈페이지에 재일조선인을 ‘사이비 일본인’이라고 비하하는 등 혐오 발언으로 비판을 받음.)

 

이 문서는 반년간 게시된 후 슬쩍 삭제되었습니다. 하지만, DHC는 지금까지도 공식 사과를 하지 않았습니다. 이 때문에 2021년 1월 ‘DHC에게 차별을 금지시키는 캠페인’을 시작한 것입니다.

 

특히 우리가 주력하고 있는 것은 “당신도 할 수 있는 차별기업 보이콧”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이 문제에 대해 알고 불매에 동참하는 것이, DHC가 더이상 차별을 하지 않도록 만드는 지름길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이 캠페인의 최대의 무기는 누구나 이해하기 쉽게 설명하는 만화가 삽입된 전단입니다.

 

▲ ‘DHC에게 차별을 금지시키는 캠페인’에서 제작한 만화. #차별하는 DHC의 상품은 사지 않습니다   ©a_beayana

 

작년 12월, 도쿄 신주쿠를 시작으로 시부야와 시모기타자와에 가서 총 4회 거리 선전전을 벌이며 이 전단을 배포했습니다. 길을 오가는 사람들 대부분이 DHC 기업을 알고 있지만, DHC가 차별기업이라는 것은 모르고 있었습니다. “정말?”하는 표정을 지으며 전단을 받으러 오는 사람들도 있을 만큼 캠페인에 대한 반응은 좋았습니다.

 

5월엔 시모기타자와에서 집중 선전전을 했습니다. 그 이유는 ‘시모기타자와 카오스 맥주’라는 DHC가 만드는 크래프트 맥주가 시모기타자와에 있는 슈퍼마켓 ‘오제키’ 등에서 대대적으로 판매되고 있는데요, 이에 세타가야구와 세타가야구 시모기타자와 상인연합회도 협력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구도, 상인회도 이 맥주를 DHC가 만든다는 사실을 몰랐으며, DHC가 차별을 한 문제도 몰랐다고 하지만, 책임 있는 당사자로서 차별을 용납하지 않는 태도를 취하도록 우리는 요구하고 있습니다.

 

“차별의 무서운 점은 주변에서 보고도 못 본 척하는 일”이라는 목소리를, 차별을 받는 사람들에게 몇 번이고 들었습니다. 차별을 용납하지 않는 태도를 취하는 것은 그런 의미에서도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부디 이 전단을 더 많은 사람들이 널리 퍼뜨리는 데 힘을 보내주기를 바랍니다. [문의] boycottDHC@gmail.com 트위터 @nonewsjyoshi

 

-<일다>와 기사 제휴하고 있는 일본의 페미니즘 언론 <페민>(women's democratic journal)의 보도입니다. 고주영 님이 번역하였습니다.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