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네네 2010/11/19 [20:11]

    수정 삭제

    베델의 집을 읽으며 여러 생각에 잠겼더랬죠. '라스트 커밍아웃 히어로' 와닿는 제목이네요!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