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기린 2013/11/13 [00:11]

    수정 삭제

    미국대중문화에서의 성상품화는 워낙 흔한 상업적 수단이고 사이러스는 그런 세태를 따른 수많은 여자연예인들 중 하나에 불과하다. 이런 세태속에서 그녀의 노출이 정말 순순하게 주체적이다라는 주장에 믿음이 가지않는것은 왜일까? 그리고 이러한 이들은 대개 파격적인만큼 빠르게 소비되고 오래가지 못한다. 마돈나나 셰어는 한시대를 풍미한 대스타들이라 예외적일뿐. 물론 약빨 다 떨어진지가 언제인지. 오코너의 히트곡 운운도 좀 어이없다. 그런 훌륭한 아티스트를 고작 히트곡 하나 내 가수라고 취급하다니. 허허. 슬럿워크를 글에 끌어들인것도 무리수일뿐이다. 자신의 몸에 대해 자기결정권을 주장하는 것과 자신의 몸을 상품화해 이윤을 보는 것이 왜 같은 맥락이 되어야하는것인지. 글쓴이에게 좀 더 깊은 사고를 요구하는 바이다.
  • 구경꾼A 2013/11/13 [05:11]

    수정 삭제

    흐음..
    개인적으로 오코너의 지적도 좀 오버스럽다 느끼고 단정적으로 말하긴 어려운 문제지만.. 글쓴이의 말대로라면 성상품화라는 문제 자체가 성립이 안될 듯.
    노출이나 섹시를 내세우는 여성 연예인 중 스스로 주체적이지 않다고 말하는 님들이 존재하긴 함? 특히나 요즘 대부분의 여성 연예인들이 자신은 멋지고 당당하게 노출을 즐기는 주체적인 여성임을 어필하고 있음. 그럼 주체적으로 변한 여성 연예인들로 인해 한국의 성상품화 문제는 점차 완화되고 있다고 보면 되는 거임?
    아님 대중들이 부정적 시선을 보내면 좋은 노출, 긍정적 호응을 보이면 나쁜 노출??
  • 구경꾼A 2013/11/13 [05:11]

    수정 삭제

    차암
    물론 나도 해답을 제시하는 건 아닙니다만ㅇㅅㅇ
  • -_- 2013/11/13 [17:11]

    수정 삭제

    응?
    마돈나가 약발이 떨어졌다고요?? 저 말에 누가 동감을 할지...
  • 우머니스트 2013/11/13 [17:11]

    수정 삭제

    인종
    벨 후크스의 "Eating the Other" 같은 흑인 여성주의자들의 비평을 읽어보는걸 추천합니다. 서양 사회에서 백인여성의 여성성은 이상화된 반면에 흑인여성은 추하고, 동물적이고, 성적으로 타락한 존재로 생각되어져 왔습니다. 백인여성인 사이러스가 흑인문화를 무작위로 착용하고 VMA 공연에서 흑인여성의 엉덩이를 때리거나 하는 행동은 주체적이다 비주체적이다라는 이분법을 떠나서 그녀의 컨셉이 유색인종 여성들, 특히 흑인여성들의 여성성을 어떻게 이용하는지에 대해서 더 지면을 할애해주셨으면 조금 더 포괄적인 글이 될수 있지 않았을까요. 왜 많은 미국 백인 페미니스트들에게 사이러스는 페미니즘의 아이콘으로 받아들여지는 반면에 니키 미나지나 심지어 스스로 자신을 페미니스트라고 부른 비욘세등 흑인여성들은 무대에서 노출만 해도 그 백인 페미니스트들에게 가루가 되도록 까이는지, 왜 백인여성이 트워킹을 추면 전복적이지만 흑인여성이 트워킹을 추면 "ratchet"이나 "ghetto"라는 비난이 쏟아지는지 (대표적인 예로 이번에 나온 리한나의 "Pour It Up" 뮤직비디오에 쏟아진 비난들)등에 대해서 조금만 더 생각해보셨으면 좋았을것 같아서 아쉽습니다.
  • 잠깐 2013/11/14 [04:11]

    수정 삭제

    우머니스트님
    본 기사와는 조금 동떨어진 이야기지만, 가디언지 기사에서 보니까 비욘세에 대해서 언급한 게 있어 덧붙입니다. The best Beyonce could muster when recently asked if she considered herself a feminist was: "That word can be very extreme … I do believe in equality … But I'm happily married. I love my husband." 스스로를 페미니스트라고 칭하는데에 어려움이 있어보이는군요.
  • 곰발바닥 2013/11/29 [16:11]

    수정 삭제

    마일리가 걱정되시나요?
    마일리가 걱정되시나요? 저는 마일리가 걱정되요. 물론 마일리가 쓴 편지 받았다고 고소하지도 않을 거구요.
  • 기린 2013/12/13 [18:12]

    수정 삭제

    위에 -_-님. 수십년전 전성기때의 마돈나랑 지금이랑 같나요? 님만 공감못하는거지. 뭘 알고나 말해야지. 쯧쯧.