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M 2016/05/04 [22:05]

    수정 삭제

    그 마음 감히 해아릴 수 있을 것 같아요. 마음이 울컥했네요..
  • 마리 2017/08/16 [01:08]

    수정 삭제

    싱가폴처럼 태형에 처했으면 좋겠다. 친족중에서도 아버지가 그랬을 경우에는 사형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