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lord8green 2021/04/28 [17:04]

    수정 삭제

    안녕하세요! 독자여러분, 긴 글을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지난 달에 코로나 감염으로 자가 격리를 통해 잘 극복하고 다시 돌아왔습니다. 덕분에 지난달 푹 쉬고 돌아왔습니다. 독일 녹색당은 오는 9월, 앙겔라 메르켈 총리를 이을 총리가 결정되는 총선을 준비하면서, 총리 후보로 Annalena Baerbock 를 선택했는데요, 최초로 녹색당 출신 총리가 나오게 될지 기대하고 있습니다. 독일 녹색당은 미래를 위한 운송 분야 “2030년 부터 배기가스가 없는 자동차만 신규 등록”할 수 있도록 하는 공약을 가지고 있어요. 배터리 가격의 하락으로 이제는 저렴하게 전기 자동차를 살 수 있으며, 하루 평균 39km 주행거리에 비해 전기자동차는 약 250km 주행거리를 가지고 있어 일상생활에 충분하다는 입장이에요. 이동권이 보장되어야 하는 부분의 전기차 상용, 그외 철도 및 대중교통, 카쉐어링, 자전거 도로 확대 및 자전거 이용자 권리 확대 등이 녹색당의 주요 입장입니다!
  • 사분 2021/04/29 [13:04]

    수정 삭제

    새차에 대한 욕망이 아닌가 라는 질문이 뜨끔하네요.. 한국은 불필요한 소비가 당연시되고 뭐든 새거 좋아하는 소비사회라서 온실가스 감축이 쉽지 않을 거 같아요.
  • 전오가 2021/05/07 [11:05]

    수정 삭제

    "전기차 생산보다는 공유자동차(car sharing) 이용을 늘리고, 자가용 여행도 자전거나 기차여행으로 대체"하고, "도로를 건설하여 자동차 중심의 물류체계를 공고히 할 것이 아니라, 철도와 대중교통을 통해 차량 운행량을 감축하고 사회적 인식도 그쪽으로 개선하는 방향이 우선시"해야 한다는 말에 깊이 공감합니다. 전기차, 수소차 생산은 대안재이지 대체제로 여기는 건 결국 성장위주의 개발방식을 여전히 유효하게 여기는 전략이니까요.
  • 꼬북 2021/05/14 [14:05]

    수정 삭제

    정말 유익한 정보입니다. 저도 새차 구입을 앞두고 전기차를 염두해두고 있었는데요..이 기사 읽고 바로 접었습니다..가급적 수리해서 더 사용하고 최대한 대중교통을 이용해서 이동해야 겠습니다^^ 기사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