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동해 2021/12/26 [12:12]

    수정 삭제

    청년 간병인 강도영씨 같은 막막한 상황에 놓인 사람들이 꽤 있을 텐데... 너무 마음이 아프네요.
광고
광고